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터넷 떠돈 '박원순 고소장' 누가 퍼뜨렸나…서버 압수수색

입력 2020-07-21 20:39 수정 2020-07-21 20:57

성추행 묵인 의혹도 수사…피해자 측, 22일 2차 회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성추행 묵인 의혹도 수사…피해자 측, 22일 2차 회견


[앵커]

고 박원순 서울시장 관련 수사 소식입니다. 인터넷에 떠돌던 이른바 박 시장 고소장을 처음으로 퍼트린 사람을 찾기 위해서 경찰이 강제수사에 들어갔습니다. 또 서울시 직원들이 성추행을 알고도 모른 척 한 거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강제수사할 계획입니다. 피해자 측은 내일(22일) 두 번째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김지성 기자입니다.

[기자]

피해자 측이 박원순 시장을 고소한 지난 8일을 전후해서 피해자가 작성한 고소장이라며 사실 여부를 알 수 없는 글이 온라인에 유포됐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해당 글이 집중적으로 유포된 서버를 압수수색했다"며 "혐의자에 대한 통신 영장도 집행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또 어제 피해자를 상대로 서울시 관계자들이 성추행 피해 호소를 묵살했는지 조사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직무유기를 적용할 수 있는지 검토 중"이라며 "필요하면 강제수사에 착수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묵인 방조 혐의로 입건된 사람은 없다고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찰은 박 시장에게 성추행 의혹을 처음 보고한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를 어젯밤 참고인으로 불러 오늘 새벽까지 조사했습니다.

박 시장의 업무용 휴대전화는 유가족과 협의해서 이번 주 내에 분석할 계획입니다.

한편 피해자 측은 내일 오전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 조사단에 대한 입장 등을 추가로 내놓을 예정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