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기무사 요원 휴대전화, 계엄문건 관련 내용만 골라 '삭제'

입력 2018-08-14 20:43 수정 2018-08-14 23:54

기무사 요원 휴대전화 압수했지만 '깡통'
'복구불능' 형태…조직적 수사방해 의심 정황
기무사·예하부대·국방연구원 등 압수수색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기무사 요원 휴대전화 압수했지만 '깡통'
'복구불능' 형태…조직적 수사방해 의심 정황
기무사·예하부대·국방연구원 등 압수수색

[앵커]

계엄령 문건 수사, 이것은 실제 실행을 하려 했는지, 지시를 한 윗선은 누구인지를 밝히는 것이 핵심이겠죠. 따라서 문건을 작성한 기무사 군인들이 휴대전화로 나눈 대화, 그리고 서로 공유한 자료가 중요한 단서가 됩니다. 그러나 JTBC 취재결과, 합동수사단이 압수한 이들의 휴대전화에는 계엄령 문건 관련 내용이 복구 불가능한 상태로 완전히 지워져 있었습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군검 합동수사단은 계엄령 문건 작성에 관여한 기무사 군인들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분석중입니다.

분석결과 상당수 휴대전화에서 계엄령 문건 관련 정보만 골라 삭제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2017년 2월과 3월 대화나 자료'만 집중적으로 삭제된 경우가 많았습니다.

삭제 흔적을 감추기 위해 일상적인 대화 기록 등은 남기고 특정 기간에 담긴 계엄령 문건 관련 내용만 삭제한 겁니다.

이들은 보안 업무를 위해 기무사가 자체 제작한 '삭제 어플'을 이용해서 정보를 삭제했습니다.

포렌식 분석 등을 통해서도 복구가 불가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직적인 수사방해가 의심되는 정황들입니다.

합수단은 오늘(14일) 오전부터 기무사와 예하부대, 그리고 국방 보안 연구소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기무사와 그 예하부대에 계엄령 문건과 관련한 모든 문서를 청와대에도 제출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하지만 예하 부대들이 청와대뿐 아니라 합수단에도 문서 제출에 협조적이지 않아 강제 수사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