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5·18 출격 대기' 특별조사 지시…배경은?

입력 2017-08-23 20:26 수정 2017-08-24 02:55

JTBC 보도 이틀 만에 전격 지시…"이례적" 평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JTBC 보도 이틀 만에 전격 지시…"이례적" 평가

[앵커]

5·18 당시 발포 명령 책임자는 과연 이번 정부에서 밝혀질 것인가. 1980년 5·18 당시 공군 전투기들이 공대지 폭탄을 장착한 채 광주로 출격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는 JTBC 보도와 관련해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방부 장관에게 특별 조사 지시를 내렸습니다. 이번 정부 들어 대통령이 '특별조사'를 지시한 건 이번이 처음 있는 일입니다. 조사 대상에는 5·18 당시 광주 금남로 전일 빌딩을 향한 헬리콥터 기총 사격 건도 포함됐습니다. 전투기 출격 대기 명령과 헬기 기총 사격에 대한 조사는 40년 가까이 드러나지 않고 있는 '발포 명령자'에 대한 조사로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먼저 청와대 취재기자를 연결하겠습니다. 고석승 기자. 우선 오늘(23일) 청와대의 특별조사 지시, 발표 내용부터 정리를 하죠.

[기자]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공군 전투기 부대에 광주를 향한 출격 대기 명령이 내려졌다는 언론 보도와 당시 전일빌딩을 향한 헬리콥터 기총 사격 등 두 건과 관련 대통령이 특별조사를 국방부장관에게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오늘 오전 JTBC 보도 등의 내용을 보고받고 국가안보실에 관련 지시를 내렸고, 안보실이 즉시 국방부 장관에게 전달을 했습니다.

이런 과정을 거쳐서 오늘 오전에 예정에 없던 브리핑을 통해서 발표를 한 겁니다.

[앵커]

특별 조사라는 표현도 그렇고, 또 JTBC 보도가 나간지 이틀 만에 신속하게 이루어졌다는 점도 그렇고. 그래서 이번 대통령 지시는 이례적이란 평가도 있습니다. 그 배경은 어떻게 봐야 합니까.

[기자]

우선 전투기의 광주 공습 계획은 그동안 소문으로만 있었던 건데, JTBC가 조종사들을 직접 인터뷰하며 실체적 진실에 상당히 가까워졌다는 겁니다. 소문이 아니라 뚜렷한 정황이 드러난 건데요.

폭탄을 달고 출격 대기를 했다는 건 당시 시민을 향한 발포가 우발적, 자위적 조치였단 신군부 측의 주장을 뒤집을 수 있는 중요한 정황 증거이기도 합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민들이 굉장히 충격적으로 받아들이는 이런 부분에 대해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대통령이 갖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전투기 출격 문제와 함께 헬기 기총 사격 문제도 조사대상에 포함됐습니다. 그런데 이 내용은 문 대통령이 오랫동안 관심을 가져왔던 부분이기도 하죠.

[기자]

문 대통령은 그동안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계속 밝혀왔습니다.

지난 3월 대통령 후보시절에는 헬기 기총 사격의 현장인 전일빌당을 직접 방문해 탄흔을 살펴보기도 했는데요. 당시 문 대통령의 발언 내용을 잠시 들어보시겠습니다.

[지난 3월 20일 : 남은 과제가 발포행위자 그리고 발포명령자를 규명해내는 것이라고 그렇게 생각합니다. 그것을 포함해 아직까지 5·18의 진실은 다 규명되지 못했습니다.]

또 최근에는 5·18 기념식에서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히겠다"면서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 이렇게 밝히기도 했습니다.

[앵커]

청와대의 조사 지시 발표에 대해 정치권에서는 관련 움직임이 있었습니까?

[기자]

당장 민주당은 자체 진상조사특위를 구성하겠다는 입장을 내놨고, 국민의당은 "누가 국민을 향한 발포를 명령했는지가 조사의 핵심"이라면서 환영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자유한국당도 "더 밝혀져야 할 의혹이 있다면 더욱 철저하게 조사하여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제대로 된 역사의 기록을 남겨야 한다는 데 좌·우, 보수·진보 누구도 반대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바른정당은 "진실규명은 필요하지만, 북핵 위협이 계속되는 지금 특별지시를 왜 내렸는지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부정적 입장을 내놨다가, 이후 하태경 최고위원이 "진상조사 지시를 적극 환영한다"며 국회 차원 특위가 만들어지면, 적극 협력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