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야당, 30억 달러 대북송금 합의문 공개…박지원 "위조 문서"

입력 2020-07-28 07: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어제(27일) 국회정보위원회에서 진행됐습니다. 박 후보자는 30억 달러 규모의 대북 지원 '이면 합의문' 의혹과 관련해 공개 청문회에서는 위조된 문서라고 강하게 주장했습니다. 반면 이후 비공개 회의에서는 북한 측과 논의를 한 적은 있다며 한발 물러서는 듯한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황예린 기자입니다.

[기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어제 공개 청문회에서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를 향해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라는 제목의 문건을 내밀었습니다.

[주호영/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북측에 2000년 6월부터 3년 동안 25억달러 규모의 투자 및 경제협력 차관을 사회간접 부문에 제공한다.]

박 후보자가 6·15 남북정상회담 당시 30억 달러를 북한에 주기로 했다는 합의문 사본이란 주장입니다.

박 후보자는 "위조된 문서"라고 맞섰습니다.

[박지원/국가정보원장 후보자 : 제 인생과 모든 것을 (걸고) 책임지겠습니다.]

하지만 이후 비공개 청문회에서는 박 후보자의 단호했던 입장이 다소 바뀐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측과 논의 과정에서 남북 협력이 이뤄지면 20~30억 달러 대북 투자가 가능하지 않겠냐라는 원론적인 이야기를 했지만 실제로 서명이 있는 합의문을 작성하지는 않았다고 답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박 후보자는 정상회담 당시 북한에 어떤 경우에도 현금 지급을 할 수 없다는 말을 했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오늘 오전으로 예정된 정보위원회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은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입니다.

미래통합당은 박 후보자의 학력 위조 의혹에 대한 교육부 차원의 조사도 청문 보고서 채택의 조건으로 내걸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