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보위 간사 김병기 의원 '아들 국정원 채용' 외압 논란

입력 2018-07-11 21: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회 정보위 여당 간사였던 김병기 민주당 의원이 아들의 채용 문제로 국정원에 압력을 넣었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당사자인 김 의원은 '국정원을 개혁하려는 자신에 대한 모함'이라고 반박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야당은 직권남용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임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의 아들은 2014년 국가정보원 공채에 지원했다가 최종 단계인 신원조사에서 탈락했습니다.

2016년 6월에도 응시했지만 또다시 떨어졌습니다.

그리고 4개월 후인 2016년 10월, 기무사령부 장교를 지낸 이력으로 경력직 공채에 합격해 국정원 직원이됐습니다.

한겨레 신문은 경력직 합격 전인 "2016년 6월에 정보위 간사가 된 김 의원이 아들의 낙방이 부당하다는 의견을 여러차례 국정원에 전달했다"는 의혹을 보도했습니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김 의원이 채용 관련 자료를 요구했다는 의혹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김 의원은 A4용지 2장 분량의 입장문을 통해 국정원 개혁에 반발하는 적폐세력들의 음해라고 반박했습니다.

아들의 탈락은 국정원 내부에서도 '신판 연좌제'라는 말이 돌 정도로 납득하기 어려운 일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에서 해직된 자신 때문에 아들이 떨어졌다고 주장한 것입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명백한 권력 남용이라고 비난했고, 바른미래당은 수사당국이 조사에 나서야 할 사안이라고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