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영등포로 당사 이전…"혹독한 세월 보내야"

입력 2018-07-11 21: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자유한국당이 오늘(11일) 당사를 여의도에서 영등포로 옮겼습니다. 그동안 '당명'은 여러 차례 바꾸면서도 '당사'는 11년 동안 한 곳을 지켜왔는데…쇄신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면서 이사를 간 것입니다. 물론 한 달에 1억 원 가까운 임대료도 부담이 됐다는 뒷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유미혜 기자입니다.
 

[기자]

+++

두 전직 대통령 배출했던 '여의도 당사'
그러나…
전직 대통령 탄핵
대선 패배
6·13 지방선거 참패
11년 만에 '여의도 시대' 마감

+++

어두운 표정으로 자유한국당 간판을 떼어냅니다.

바닥에는 간판만 덩그러니 남아 있고, 이삿짐들은 쉴 새 없이 빠져나옵니다.

2007년 한나라당 시절부터 사용해 왔던 11년간의 자유한국당 여의도 당사 시대가 막을 내리는 순간입니다.

20대 총선 패배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분당 등을 거치면서 의석수가 감소해 당장 재정적인 어려움이 컸습니다.

이곳은 서울 영등포동에 새로 둥지를 튼 자유한국당 당사입니다.

여의도에서는 6개 층을 썼던 것과 달리 이곳에서는 2개 층만 사용합니다.

여의도 당사는 월세가 1억 원이었는데, 이곳은 2000만 원입니다.

위기를 맞은 당 쇄신 차원이기도 합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 저희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주실 때까지 우리는 혹독한 세월을 보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10여 년 만에 다시 꺼내 든 당사 이전 카드.

실질적인 혁신으로 이어질지 국민들은 지켜보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