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추가 제재에도 또 미사일…사거리 3700km까지 늘려

입력 2017-09-15 20: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이 오늘(15일) 새벽 또 다시 북태평양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이번에도 미사일은 일본 하늘을 넘어갔는데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연이은 도발을 막기 위해 추가 대북 제재안을 통과시킨지 사흘 만입니다. 괌 주변을 포위사격할 수 있다고 위협한 뒤 지난달 중거리탄도미사일을 발사했고, 이달 들어선 6차 핵실험을 했습니다. 과거와 달리 몰아치는식의 연쇄 도발입니다. 오늘은 사거리를 3700여km까지 늘렸습니다. 괌을 겨냥해서 쏘지는 않았지만 언제든 괌을 타격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보낸 셈입니다.

먼저 김민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발사시각은 오늘 오전 6시 57분입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최대 고도 770km, 비행거리는 3700km로 추정했습니다.

일본도 북한이 발사한 탄도 미사일이 자국 훗카이도 상공을 지나 북태평양 해상에 낙하했다고 밝혔습니다.

비행거리는 북한이 지난달 29일 발사한 중장거리 탄도미사일보다 1000km 더 길어졌습니다.

합참은 사거리와 고도 등을 종합해 중장거리탄도미사일, 즉 화성-12형 급 이상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일부에서는 대륙간탄도미사일인 화성-14형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최강일 북한 외무성 부국장은 이번 발사가 핵억지력을 강화하기 위한 정상적인 과정의 하나라고 주장했습니다.

유엔안보리의 추가 대북 제재에 반발하는 동시에 도발의 원인이 미국에게 있다는 점을 강조하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특히 북한에서 괌까지의 거리가 약 3400km인 점을 감안할 때, 북한이 실제 괌 사격 능력을 과시하려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