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낚싯배 사고 '항적 기록' 입수…원인 파악 단서될까

입력 2017-12-05 10:34 수정 2017-12-05 10: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에는 충돌한 두 선박의 항적 기록을 좀 보겠습니다. 두 배가 사고가 난 시간 어떻게 움직였고 속도는 어땠는지 자동위치발신장치를 통해 기록된 내용들인데요. 정확한 사고 원인을 규명할 단서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급유선과 충돌한 낚싯배 선창 1호의 자동위치발신장치를 통해 기록된 항적입니다.

그제(3일) 새벽 5시 28분, 선창 1호는 진두항에 정박돼 있었습니다.

20분쯤 뒤인 5시 49분, 급유선 명진 15호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인천항을 출발해 내려오는 중인데 속도는 10.3노트, 육상 속도로 시속 19km 정도입니다.

5분 뒤, 명진 15호는 비슷한 속도를 유지하며 남쪽으로 내려오고 있습니다.

4분이 지난 새벽 5시 59분 항로를 보면 선창 1호가 7.1노트, 시속 약 13km로 운행 중입니다.

그러던 선창 1호는 2분 만에 9.8노트, 시속 18km로 속도를 높인 것을 마지막으로 항적이 잡히지 않습니다.

이 때쯤 명진15호와 충돌해 AIS가 멈춘 것으로 추정됩니다.

6시 4분 명진 15호는 6노트, 시속 11km로 속도가 줄었다고 돼있습니다.

해경은 당시 충돌과 관련해 명진15호가 선창1호의 좌측을 들이받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사고 직전 속도를 높이던 선창1호를 명진15호가 왜 충돌했는지에 대해 원인 규명 작업의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