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남역 살인' 2주기…'그날 참극 다시 없게' 추모 열기

입력 2018-05-17 20:52 수정 2018-05-17 22: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강남역 살인 사건이 난 지 오늘(17일)로 2년이 됐습니다. 희생자를 추모하고 여성 혐오 범죄 근절을 외치는 집회가 전국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최하은 기자입니다.
 
[기자]

하얀 우비를 입은 여성들이 강남역 일대를 가득 메웠습니다.

2년 전 인근 화장실에서 살해 당한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모인 겁니다.

수백 명의 참가자들은 차별 없고 안전한 사회를 만들자고 외쳤습니다.

[성차별·성폭력 끝장내자!]

더 이상 침묵하지 않겠다면서 '미투' 발언도 이어갔습니다.

함께 추모하고 공감하겠다는 남성들도 눈에 띄었습니다.

[임경륜/집회 참가자 : 남성들도 같이 참여해서 개선해 나가고 바꿔나가야 하는 문제라 생각해서…]

이철성 경찰청장은 집회 전 강남역 인근의 치안 시설을 둘러봤습니다.

살인 사건이 발생한 현장도 살펴보려 했지만 주변 상인들의 항의로 발길을 돌렸습니다.

여성들은 안심 화장실이나 CCTV 등이 늘어났어도 일상 속 불안과 공포는 여전하다고 말합니다.

[손인혜/집회 참가자 : 몰카범죄 그리고 일상에서 일어나는 데이트 폭력 이런 사소하지 않은…]

서울 뿐 아니라 부산과 대구 등 전국 곳곳에서 추모와 연대의 목소리가 울려 퍼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