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병호 전 원장도 "청와대 요구로 월 1억 특활비 전달"

입력 2017-11-11 20: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정부의 실세 비서관들에게 매달 1억 원씩 상납한 혐의를 받는 이병호 전 국정원장이 혐의를 일부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지시에 따라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정기적으로 전달했다는 겁니다. 다음 주에는 이병기 전 국정원장도 소환됩니다.

김나한 기자입니다.

[기자]

이병호 전 국정원장은 2015년 3월 원장 취임 직후부터 올해 초까지 국정원 특수활동비 약 10여억 원을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이 매달 현금 1억 원을 007 가방에 담아 이재만·안봉근 등 이른바 '문고리' 비서관에게 전달했습니다.

이같은 상납은 미르재단 의혹 보도가 시작된 지난해 7월 갑자기 중단됐다가 두 달여 뒤 2억으로 늘어나 재개됐습니다.

어제(10일) 검찰에 출석한 이 전 원장은 "청와대 요구에 따라 특활비를 정기적으로 전달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임명한 첫 국정원장인 남재준 전 원장도 지난 8일 검찰 조사에서 비슷한 취지의 답변을 하면서 혐의를 일부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음 주 월요일이면 이병기 전 국정원장도 이곳 서울중앙지검에 소환돼 조사를 받게 됩니다.

검찰은 박근혜 정부 3대 국정원장 조사를 모두 마치는 대로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특활비를 직접 요구했는지 여부를 추궁할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