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삼바 분식 수사' 포문…삼성물산 전격 압수수색

입력 2019-03-14 20:09 수정 2019-03-14 22: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4일) 뉴스룸의 톱뉴스는 삼성에 대한 검찰의 수사 소식입니다. 검찰이 마침내 삼성 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를 정조준하고 나섰습니다. 사법농단 수사에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전체가 투입됐다가 이 수사가 마무리되면서 곧바로 삼성 수사로 옮겨간 것입니다. 속도도 매우 빨랐습니다. 그동안 수면 아래에서 수사를 준비해오다가, 조금 전에 삼성물산을 전격 압수수색하면서 본격적으로 포문을 열었습니다. 이 사안은 아시는 것처럼 박근혜 정부 시절의 '국정 농단' 사건에서 가장 무거운 혐의였던 '삼성물산 합병'을 위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뇌물 사건과 연결돼있기 때문에 더욱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작년에 증권선물위원회가 삼성물산의 주요 계열사인 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를 밝혀내고 고발하면서 시작된 수사가 이제 본격적으로 닻을 올렸습니다.

먼저 송우영 기자의 보도를 보시고, 검찰도 연결하겠습니다.

[기자]

검찰이 삼성물산 본사와 미래전략실 관계자 사무실 등 10여 곳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지난해 12월 13일, 1차 압수수색 뒤 석달만에 대대적인 압수수색에 나선 것입니다.

앞서 증권선물위원회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4조 5000억 원 대의 고의 분식회계를 했다고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검찰은 당시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이 지분을 갖고 있던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자산 규모가 분식 회계로 부풀려졌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두 회사의 합병 비율에 영향을 줬다는 것입니다.

특히 검찰은 1차 압수수색 때 과거 미래 전략실에서 분식과 합병에 개입한 것으로 볼 단서를 찾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때문에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 회계에 그룹 차원의 지시가 있었고, 이재용 부회장에게 유리한 결과를 위해 계획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삼성 측은 최근 진행된 증선위와의 소송 등에서 "당시 주주이던 미국회사가 삼성바이오의 지분을 취득할 가능성이 커져 회계 방식을 바꿔야 했다"고 반박해 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