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옵티머스 핵심' 전 청와대 행정관, 국정감사 증인 채택

입력 2020-10-14 07: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투자자들의 피해액이 1조 5천억 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죠.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과 '로비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전 청와대 행정관이 국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됐습니다. 사기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수탁사인 하나은행 관계자를 조만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할 예정입니다.

강버들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가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이모 변호사를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했습니다.

이 변호사는 투자처를 속여 수천 억원을 끌어모은 혐의로 구속된 옵티머스 사내이사 윤모 변호사의 부인으로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6월까지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했습니다.

또 옵티머스가 무자본 인수합병 했다는 의혹을 받는 해덕파워웨이의 사외이사로 근무했고, 옵티머스 주식도 상당량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변호사는 앞서 사기 사건과 관련해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는데 야권으로부터 최근 불거진 정관계 로비 의혹에 연루됐다는 의심도 받고 있습니다.

[성일종/국민의힘 의원(어제 정무위 국감) : 청와대나 정치권 인사, 이○○ 같은 사람이 관련돼 있다는 이야기를 검사 결과로 보고 받은 게 언제죠?]

정무위는 오는 23일 종합감사 때 이 변호사의 출석을 요구할 예정입니다.

검찰은 조만간 하나은행 수탁영업부 팀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할 예정입니다.

검찰은 옵티머스가 신탁계약서대로 자금 운용을 하고 있는지 제대로 감시하지 못한 책임이 수탁사인 하나은행에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