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 아파트 '35층' 제한 풀리나…정부, 용적률 완화 검토

입력 2020-07-28 09: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가 임대주택을 많이 짓는 재건축 단지에 용적률을 높이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보도해드렸는데요. 구체적인 내용이 나오고 있습니다. 일반 주거지역을 용적률이 더 높은 준 주거지역으로 바꾸는 게 대표적인데요. 용적률을 올리면 보통 층수를 높입니다. 이 때문에 35층으로 정해 놓은 서울의 아파트 층수 제한도 같이 풀 지 주목됩니다.

안태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3종 일반주거지역에 속해 있는 서울의 한 재건축 추진 단지입니다.

현재 용적률은 150% 수준입니다.

3종 일반주거지역의 용적률은 최대 300%인데, 준주거지역으로 용도를 바꾸면 용적률이 최대 500%까지 늘어납니다.

현재로선 재건축을 해도 많아야 가구수가 두 배로 늘지만, 준주거지역이 되면 세배 넘게 지을 수 있습니다.

재건축이 추진 중인 서울의 몇몇 대단지 아파트에 적용하면 대규모 공급물량을 확보할 수 있는 겁니다.

그린벨트 해제 카드를 쓸 수 없게 되면서 재건축 용적률 완화에 부정적이었던 국토교통부도 입장이 바뀐 모습입니다.

다만 재건축이 그간 부동산 시장 과열의 진원지였다는 점을 고려할 때 집값이 다시 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늘어나는 공급물량의 절반 이상을 임대주택으로 짓는 '소셜믹스'를 통해 공공성을 최대한 확보해 부작용을 줄이겠다는 계획입니다.

관건은 재건축 단지 주민들이 동의할 지 여부입니다.

단지별로 주민들의 의견은 갈립니다.

"재건축이 속도를 낸다면 임대주택이 들어와도 된다"는 반응이 있는 반면, "사업성이나 향후 집값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란 의견도 있습니다.

재건축 단지들은 이번주나 다음주 정부의 공급 대책이 나오면 주민총회를 열어 찬반 의견을 모을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배장근·최수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