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국민은 정치도 사법부도 크게 달라져야 한다 생각"

입력 2017-09-25 11:35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장 수여…"공백 없이 취임해 다행"
"정치개혁은 대통령·국회 몫, 사법개혁은 정치적 독립속 사법부 몫"
김명수 "국민 기대 잘 알아…사법개혁 위해 열심히 하겠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장 수여…"공백 없이 취임해 다행"
"정치개혁은 대통령·국회 몫, 사법개혁은 정치적 독립속 사법부 몫"
김명수 "국민 기대 잘 알아…사법개혁 위해 열심히 하겠다"

문 대통령 "국민은 정치도 사법부도 크게 달라져야 한다 생각"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지금 국민은 우리 정치도 사법부도 크게 달라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김명수 신임 대법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자리에서 "사법부 수장에 혹시라도 공백이 생길까 걱정했는데 국회와 야당이 3권분립 정신을 존중한 덕분에 공백없이 취임하시게 돼 다행"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치개혁은 대통령·정부·국회가 감당할 몫인데, 사법개혁은 사법부가 정치적 중립과 독립 속에서 독자적으로 해야 하는 것으로써 국민과 사법부 내부에서 신임 대법원장께 기대가 큰 것 같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청문회 때 보여주신 모습을 보니 아주 든든하게 생각됐고 모든 사안에 답변하시는 게 참으로 성실하시면서도 침착하셔서 저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김 대법원장은 "대내외적으로 여러 가지로 바쁘실 텐데 신경 써주셔서 감사드린다"며 "국민의 기대를 잘 알고 있고, 사법개혁을 위해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