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은퇴' 이승엽 vs '신인' 이정후, 나란히 골든글러브 도전

입력 2017-12-05 09: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프로야구 포지션별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는 골든글러브 후보가 확정됐습니다.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이승엽과 신인왕 이정후가 나란히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강신후 기자입니다.

[기자]

라이언킹 이승엽은 지난 10월 현역 마지막 경기에서 홈런 2방을 터트렸습니다.

올 시즌 홈런 24개를 때린 이승엽이 골든글러브에 마지막으로 도전합니다.

이승엽은 국내에서 뛴 14시즌 가운데 이미 10차례나 골든글러브를 들어 올렸습니다.

지명타자 후보로 선정된 이승엽이 또 한 번 이 상을 받게 되면 자신이 세운 최다 수상과 최고령 수상 기록을 모두 갈아치우게 됩니다.

신인왕 넥센의 이정후도 외야수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최연소 후보로 뽑힌 이정후는 올 시즌 신인 최다 안타와 최다 득점 기록을 세웠습니다.

투수에서는 정규 시즌과 한국시리즈 MVP를 차지한 양현종이 골든글러브까지 노립니다.

올 시즌 프로야구 골든글러브는 투수 26명을 포함한 85명의 선수가 10개 부문에서 경쟁합니다.

올해의 골든글러브 주인공은 오는 8일까지 기자단 투표를 거쳐 13일 시상식에서 발표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