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민정 실격·남자 계주 신기록…희비 엇갈린 쇼트트랙

입력 2018-02-14 08: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3일) 쇼트트랙 경기장에서는 우리 선수들의 좌절과 환희가 교차했습니다.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는 2위로 들어온 최민정 선수가 실격을 당했습니다. 손을 썼다는 것인데요. 최 선수는 남은 세 경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습니다. 남자 5000m 계주팀은 새로운 올림픽 기록을 세우면서 가뿐하게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연지환 기자입니다.
 
최민정 실격·남자 계주 신기록…희비 엇갈린 쇼트트랙

[기자]

네 바퀴 반을 도는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

올림픽 신기록으로 준결승을 통과한 최민정이 출발선에 섰습니다.

출발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3위로 시작했지만 최민정은 외곽으로 돌아나가며 단숨에 치고 나갔습니다.

엎치락뒷치락하던 최민정과 이탈리아 아리아나 폰타나가 동시에 결승선을 통과합니다.

판독 결과 최민정이 22cm 차이로 2위에 올랐습니다.

그러나 잠시 후 최민정은 실격했고 동메달을 얻게 된 캐나다 킴 부탱은 동료들과 얼싸안았습니다.

결승선을 두 바퀴 남기고 킴 부탱과 신체접촉이 있었다는 이유에서였습니다.

경기가 끝나고 최민정은 눈물을 보였습니다.

[최민정/쇼트트랙 국가대표 : 결과에 대해서 아쉬운 건 아니고 준비를 너무 힘들게 해 와서…. 계속해서 1000m, 1500m, 계주까지도 많은 응원과 관심 가져줬으면 좋겠습니다.]

남자 대표팀은 5000m 계주 준결승에서 6분 34초 51, 올림픽 신기록으로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곽윤기/쇼트트랙 국가대표 : 이 분위기대로라면 결승 때도 좋은 결과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남자 1000m 예선에 출전한 서이라, 임효준, 황대헌도 가뿐히 준결승에 진출했습니다.

우리 쇼트트랙 대표팀은 17일부터 여자 1500m 예선을 시작으로 다시 메달 레이스에 돌입합니다.

(※ 평창올림픽 저작권 관계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