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용인 일가족 살인' 피의자, 도주 80일 만에 국내 송환

입력 2018-01-12 08: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가족 3명을 살해하고 현장에 밀가루를 뿌려서 증거를 숨기려고 했던 용인 일가족 살인 사건의 피의자 김 모씨가 뉴질랜드로 도망친 지 80일 만에 우리나라로 송환됐습니다.

서효정 기자입니다.
▶VOD◀
NV10184608

[기자]

인천공항 입국장 주변에 보안 요원들이 모였습니다.

마스크에 모자를 눌러 쓴 한 남성이 고개 숙인 채 들어옵니다.

[김모 씨 : (가족분들 왜 살해하신거예요?) …]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송환된 용인 일가족 살인 사건 피의자 김모씨입니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친어머니와 이부 동생, 의붓아버지를 잇따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재가한 어머니 집에서 친어머니와 동생을 살해했고 현장에 밀가루를 뿌렸습니다.

살인 흔적을 은폐하기 위해서입니다.

또 의붓아버지를 강원도 평창까지 끌고가 살해한 뒤 자동차 트렁크에 버렸습니다.

범행 직후 부인과 두 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달아났지만 과거 있었던 절도 범행 때문에 현지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김씨는 6000만원 넘는 빚이 있었고 경제적 문제로 어머니와 사이가 나빴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출국 전 어머니 계좌에서 1억 2000만원을 빼간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공항에서 김씨 신병을 넘겨받아 용인 동부경찰서로 압송해 조사합니다.

(화면제공 : 뉴질랜드 헤럴드)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