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원보가중계] 김종인, 박정희 추도식서…박수 안치고 무표정

입력 2020-10-26 22:02 수정 2020-10-26 22: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좋은 밤, 좋은 뉴스 < 원보가중계 > 시작합니다.

첫 번째 소식입니다.

오늘은 10월 26일 그렇습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서거한 날이죠.

오늘 국립 서울현충원에선, 박 전 대통령 41추기 추도식이 있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감옥 간 뒤론 분위기가 계속 침체됐었는데, 올해는 코로나 때문에 더더욱 썰렁해 보이더군요.

일단 유족으로 박근령 신동욱 씨 부부가 왔고, 박지만 EG 회장은 올해도 불참했습니다.

정말 오랜만이네요.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탄핵무효 새겨진 마스크 쓰고 왔습니다.

그런데요. 오늘 추도식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왔습니다.

그런데 입장할 때부터 뭔가 좀 술렁였죠.

"여기 뭐하러 왔어"하는 소리도 들렸고 말이죠.

추도식 시작되고, 강창희 전 국회의장 추도사가 시작되면서 분위기가 달아올랐죠. 이렇게요.

[강창희/전 국회의장 : 거짓과 위선, 분열과 선동으로 나라의 미래를 갉아먹는 정권은 끝내는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입니다.]

저러고 나서 박수가 쏟아졌는데, 하지만 김종인 위원장 저걸 듣고도 박수를 치거나 하지 않고 저렇게 무표정하게 그냥 정중동했습니다.

이제 행사가 끝나고 김 위원장 저렇게 퇴장을 하자,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 또 유튜버들이 따라가면서 이런저런 항의를 했더랬죠. 이렇게요.

[김종인 물러가라! 버립니까 보수를?! 청년들은 어떻게 합니까, 보수를 버려야 합니까? 석방 좀 해주세요~! 박근혜 대통령 석방 좀 해주세요!]

김 위원장에 대해서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이런 반응을 보이는 이유 연내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문제에 대해서 대국민 사과를 하겠다라는 최근 발언 때문인 것 같다는데, 일단은 계속 좀 지켜봐야 되겠습니다.

다음 소식입니다.

오늘 국회 과방위 소속 민주당 의원 11명이 이렇게 성명을 냈습니다.

같은 상임위인 국민의힘 간사 박성중 의원에 대해서 막말과 욕설에 대해서 사과하라 한 것이죠.

또 국회의원으로서는 도저히 용납될 수 있는 행위다라고도 했는데 뭐 때문에 그러냐, 주말에 벌어진 일이라서 못 보신 분들 많으실 겁니다.

주말 밤에 말이죠.

다시 한 번 그래서 준비했는데요.

민주당 소속 이원욱 위원장이 발언 시간을 딱 끊으니까 박성중 의원 항의하는 과정에서 이런 사건이 생겼습니다. 보시죠.

[이원욱/국회 과방위원장 (지난 23일) : 제가 여태까지 간사님에 대해서는 충분히 시간을 다른 의원님들보다 훨씬 더 많이 드렸습니다. (안 줬거든요! 아니, 이 앞에 안 줬거든요! 이 사안에 대해선 잘못했다고 사과하세요!) 먼저 사과해요! (뭘 줬어요! 본인이 끊으면 되지) 1분만 더 주고 안 한다고 그랬다가! 또 하고 또 하고! (뭘 또 해?)]

한국 사람들 말싸움 패턴이 다 비슷하죠.

사소한 싸움이 호칭 문제, 나이 문제로 번지면서 팡하고 말이죠. 이렇게요.

[(지난 23일) : 당신이 중간에서 끊으면 되지 뭘… (당신? 당신?) '당신'이지, 그러면 뭐야. (어디다 대고 '당신' 이 사람이.) 이 사람이 지금 어디다 대고 나이도 어린 게 (여기 '위원장'이야!) 나도 '간사'야 이 사람아! (질문하세요, 질문해! 질문해!) 반말? (질문하시라고요!) 반말을 해 반말을? 건방지게 똑바로 하세요! (똑바로?!!!!) 아이 XX. 위원장이라고 정말 더러워서 정말 (야! 박성중은 보이는 게 없어???) 야! 라니!! 이 건방진…]

보셔서 아시겠지만, 이원욱 위원장도 지나치게 과민반응을 보이면서 일을 키운 측면이 있죠.

그런데 이런 의원들끼리의 충돌도 불문율 같은 게 있습니다.

반말까지는 백 번 양보해서 그렇다 쳐도 욕설, 위협 행위 이러면 이건 정말 선을 넘은 거죠.

그런 점에서 박성중 의원 정말 확 쳐버릴까 하면서 진짜 때릴 듯이 이렇게 손을 막 든 행위 이게 있었거든요.

그리고 XX 하면서 욕설한 거, 이거는 좀 나가도 너무 나간 게 아니냐 하는 것이죠.

그런데 말이죠.

이 사건에 대해서 어찌 보면 제3자 격인 정의당도 반응을 내놨습니다.

제발 그런 것 좀 하지 말라라면서 말이죠.

[강민진/청년정의당 창당준비위원장 : 나이를 따지는 태도가 심지어 58년생 박성중 의원과 63년생 이원욱 위원장 간에도 나타나 어이가 없을 지경입니다.]

이게 어떤 맥락이냐 하면 최근 최창희 공영홈쇼핑 사장이 류호정 정의당 의원한테 '어이'했던 거, 그러니까 나이 차이가 한 50년 정도 난다는 차원에서 그런 얘기를 했던 건데, 고작 5살 차이밖에 안 나는 사람들끼리도 나이 가지고 이렇게 싸우냐, 그걸 지적한 것이죠.

그런데 솔직히 뭐 5살 차이면 남자들끼리는 좀 크죠.

오늘 준비한 소식은 여기까지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