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좌편향 인사 파악" MB정부 민정·홍보 수석 '지시' 있었다

입력 2017-09-11 20: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국정원 블랙리스트는 이명박 정부 청와대가 직접 나서서 국정원에 지시를 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민정수석과 홍보수석의 구체적인 지시 내용까지 드러나면서 이들에 대한 검찰 수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원 적폐청산 TF에 따르면, 국정원의 문화계 블랙리스트 활동의 배후에는, 청와대의 지시가 있었습니다.

2010년 5월 당시 이동관 홍보수석은 'KBS 조직개편 관련 좌편향 인사 여부'에 대한 조사를 지시했고, 같은해 8월 당시 권재진 민정수석은 '좌편향 연예인의 활동실태 및 고려사항 파악'을 지시했습니다.

국정원은 이같은 지시에 따라, 'VIP 일일보고' 'BH 요청자료'를 만들어 수시로 보고했습니다.

국정원이 올린 보고자료에는 '좌파 연예인 정부 비판활동 견제 방안' '좌파 문화, 예술단체 제어, 관리 방안' 등이 포함됐습니다.

국정원은 동향 보고에만 그치지 않고, 청와대의 지시에 따라 온, 오프라인에서 전방위적인 심리전을 펼쳤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 수사는 당시 청와대 수석급으로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