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정원 개혁위, '댓글부대 민간인 30명' 수사 의뢰 권고

입력 2017-08-14 20:56 수정 2017-08-14 23: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운영했던 '댓글부대'와 관련한 속보도 하나 들어와있습니다. 국정원 개혁위원회가 댓글부대의 민간인 팀장 30명의 신원을 파악했습니다. 개혁위는 이들의 명단을 넘기면서 국정원을 통해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원 개혁위는 오늘(14일) "국정원 댓글활동에 참여했던 민간이 30명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할 것을 권고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개혁위 산하 적폐청산TF가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의 요청으로 이른바 '외곽팀'을 운영했던 팀장급 민간인 30명의 신원을 확인했는데, 이 명단을 넘기면서 현재 국정원 지도부에 검찰에 수사를 의뢰할 것을 함께 권고했다는 겁니다.

개혁위 관계자는 직접 수사를 의뢰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국정원 명의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게 정확한 수사에 도움이 되리라 판단했다."고 말했습니다.

개혁위의 권고를 받은 국정원은 바로 수사 의뢰를 할 전망입니다.

현 정부 들어 임명된 서훈 원장이 적폐청산 의지를 여러 차례 밝혔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검찰이 이들 팀장급 30명에 대한 수사에 본격 착수하면, 이명박 정부 국정원이 댓글부대를 어떻게 운영했는지가 밝혀질 것으로 보입니다.

경우에 따라 국정원 지휘계통으로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앞서 국정원 개혁위는 지난 11일부터 댓글부대 관련 핵심 자료들을 검찰에 제공하기 시작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