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예정된 경의선 도로 공동조사 북 요청으로 연기 | JTBC 뉴스
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늘부터 예정된 경의선 도로 공동조사 북 요청으로 연기

입력 2018-08-10 09:13

북, 어젯밤 늦게 남측에 통지문 보내…연기 요청 이유 안밝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북, 어젯밤 늦게 남측에 통지문 보내…연기 요청 이유 안밝혀

오늘부터 예정된 경의선 도로 공동조사 북 요청으로 연기

남북은 10일부터 개성에서 평양까지 경의선 도로의 현대화를 위한 공동조사를 하기로 했지만 북측의 요청으로 연기됐다.

통일부 관계자는 "어제(9일) 밤 늦게 북측에서 연기하자는 통지가 왔다"면서 "연기 이유에 대해서는 별다른 설명이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당초 남북은 이날부터 17일까지 개성∼평양 간 경의선 도로의 현지 공동조사를 공동으로 진행할 예정이었고 이를 위해 우리측에서 국토교통부와 통일부, 한국도로공사, 민간전문가 등 28명이 이날 오전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경의선 육로로 방북할 계획이었다.

남북은 지난 6월 28일 도로협력 분과회담에서 개성∼평양 경의선 도로와 고성∼원산 동해선 도로 현대화에 합의한 바 있다. 이어 이달 초 10일부터 30일까지 경의선과 동해선 도로 현대화를 위한 현지공동조사를 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