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 정부 청와대·국정원 주도 'KBS 좌편향 인사 문건' 발견"

입력 2017-09-18 16:51 수정 2017-09-18 16: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지난 2010년 이명박 전 대통령 정권 당시, 국정원이 청와대의 지시로 'KBS 좌편향 인사 리스트'를 작성하고 간부·PD·기자를 퇴출하거나 인사 조치했다는 주장이 제시됐다.

전국언론노조 KBS 본부(새노조)는 18일 오후 1시 서울 여의도 KBS 본부 1층 대회의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와 국정원이 KBS 좌편향 인사 색출을 주도했다"며 관련 문건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새노조가 확보한 문건은 'KBS 조직 개편 이후 인적 쇄신 방안 추진' 보고서로 2010년 6월3일 국정원이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의 지시로 만들어진 문건"이라고 노조는 밝혔다.

새노조는 "보고서 첫머리에 'KBS는 6월4일 조직개편을 단행하고 후속인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적음으로써 KBS 조직개편과 인사에 맞춰 문건을 작성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KBS는 당시 24억원의 컨설팅 비용을 들여 '추적 60분' 등 PD 시사프로그램의 관리를 보도본부로 강제 이관해 자율성을 억압했다"고 규탄했다.

새노조는 "2010년 6월3일 작성된 이 보고서는 5월 청와대 홍보수석실의 지시로 국정원이 작성한 뒤 청와대에 보고한 것"이라며 "당시 KBS 김인규 사장은 구성원의 반발을 억누르고 '추적 60분' 등 시사프로그램을 보도본부로 강제 이관해 제작 자율성을 침해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새노조는 "국정원은 KBS 사찰을 통해 '좌편향'으로 낙인 찍은 기자와 PD의 구체적인 이름과 성향을 분석하고 퇴출을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새노조는 당시 KBS PD들의 이름과 행적, 그에 대한 평가를 적은 국정원 보고서 일부를 제시했다.

아울러 "상당히 구체적으로 작성된 국정원 보고서는 KBS 내부 협조자 없이는 만들어질 수 없는 수준"이라며 "보도국 실세 중의 실세였던 고대영 현 사장이 청와대-국정원의 방송장악 공작에 어떤 식으로든 개입했거나 협조했을 가능성은 매우 높다"고 말했다.

새노조는 "고 사장은 김인규 사장 옹립을 위해 만들어진 사조직 '수요회'의 실질적 리더였다"며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국정원의 방송장악 보고서를 작성한 직원을 이미 조사했고, KBS 내부의 협조자가 누구인지 조사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