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살충제 달걀' 일주일…정부 조사에도 소비자 불신 여전

입력 2017-08-22 08: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살충제 달걀 파동이 일어난 지 일주일이 됐습니다. 정부가 어제(21일), 전수조사 보완 검사와 살충제 위해평가 결과를 발표했지만, 소비자들의 불신은 쉽게 해소되지 않고 있습니다. 살충제 달걀 파동을 집중 분석하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먼저 이태경 기자가 시장에서 상인과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펴봤습니다.

[기자]

어제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전통시장입니다.

정부가 전체 96% 계란은 안전하다고 밝혔는데도 소비자들은 여전히 계란에 쉽게 손이 가지 않는다는 반응입니다.

[이제경/서울 성산동 : 사 놓은 건 그냥 먹지. 그러고 이제 끝이야. 안 사려고 그래. 할아버지가 당분간 먹지 말재.]

[변유석/경기도 광주시 : 외식할 때 계란류 들어간 데는 한 번 더 생각을 하고 먹어요.]

계란이나 계란 가공식품을 파는 상인들도 울상입니다.

[조경희/계란 판매점 운영 : 10분의 1도 매출이 안 나와요. 손님들이 안 드세요.]

이 같은 상황은 살충제 계란 사태 내내 정부가 신뢰할 수 없는 태도를 보인 영향이 큽니다.

정부는 지난 15일 살충제 성분 검출 사실을 발표한 뒤 3일간 전국 농가 1239곳을 전수조사하겠다고 공언했습니다.

하지만 검사요원이 아닌 농장주가 샘플을 선택하는 등 졸속조사 증거가 곳곳에서 나왔습니다.

주먹구구식 친환경 인증제도와 엉터리 난각코드 같은 문제점이 한꺼번에 드러나면서 소비자들의 불신은 더 커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농식품부는 기준치를 초과한 살충제가 검출된 농장 명단을 잘못 발표해 멀쩡한 농장에 피해를 주기도 했습니다.

더구나 38년 전 사용이 금지된 맹독성 살충제인 DDT가 검출된 사실을 숨기기도 했습니다.

결국 정부는 121개 농가를 추가 조사한데 이어 어제 420개 농가를 재조사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사태에서 드러난 후진적 축산물관리시스템 개선과 소비자 신뢰 회복은 앞으로 정부가 풀어야 할 큰 숙제로 남게 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