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원보가중계] 강경화 "외교관 성추행 사건, 사과는 아직"

입력 2020-09-15 21: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좋은 밤, 좋은 뉴스 < 원보가중계 > 시작합니다.

첫 번째 소식입니다.

앞서 리포트에서도 보셨지만, 오늘(15일) 외교, 통일, 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있었죠.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겐 뉴질랜드 외교관 성추문 사건에 대한 질의가 많았습니다.

뉴질랜드 현지 남성 직원을 우리 남성 외교관이 성추행했다, 그래서 뉴질랜드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 중에도 이걸 언급했다, 해서 국제적 망신이다, 하는 얘기까지 들어야 했던 사안인데, 강 장관에게 사과 의향이 없느냐 질문이 나왔습니다. 뭐라고 답했을까요?

[박진/국민의힘 의원 : 이 자리에서 사과를 공개적으로 할 생각은 없습니까? (예, 그럴 생각은 없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 지금 이게 제대로 조사가 된 상황이 아니고요. 어디에 진실이 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황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우리나라 국가인권위가 성추행 피해자, 그 뉴질랜드 남성의 진정을 받아줬습니다.

그래서 이달 초에 외교부에 "시정하시오"하는 결정문까지 보낸 상황이었거든요.

그 지적도 나왔는데요. 뭐라고 답했을까요?

[강경화/외교부 장관 : (인권위 결정 내용을) 공개해 드릴 수는 없습니다만 그 인권위원회의 결과만 가지고도 봤을 때 제가 뭐 사과할 상황은 아닌 거 같습니다.]

물론 국가 대 국가 관계에서 사과, 유감 표명, 이런 게 쉽게 할 수 있는 건 아니긴 하지만 우리나라 인권위까지 피해자 뉴질랜드 남성의 손을 들어준 마당에 외교부가 이렇게 고개를 숙이지 않는 이유, 글쎄요. 알다가도 모르겠다는 얘기가 계속 나오고 있더군요.

그리고 이인영 통일부 장관도 불려 나왔습니다.

이 장관은 본인 신상에 대한 질문을 받았는데요.

"모욕적이다." 하면서 발끈했습니다. 과연 어떤 질문이었길래 그랬을까요, 이렇게요.

[박진/국민의힘 의원 : 장관의 북한 중심주의적이고 편향적인 그런 사고로 어떻게 균형 잡힌 통일 정책을 추진할 수 있겠어요?]

[이인영/통일부 장관 : 의원님이 저를 북한 편향 중심이라고 말씀하시는 건 굉장히 모욕적입니다.]

하지만 박진 의원, "왜 장관은 한미동맹을 소홀히 하고 북한만 신경 쓰냐" 하면서 이인영 장관의 과거 학생운동 경력까지 거론합니다. 계속 들어보시죠.

[박진/국민의힘 의원 : 모든 것을 북한에 올인하고 있으니까 아직도 80년대 운동권 시절에 반미·자주 시각을 버리지 못했다고 하는 비판이 나오는 거 아니에요, 지금!]

[이인영/통일부 장관 : 제가 미국에 대해서 좀 더 급진적이고 비판적 의식을 가졌던 것도 사실이고요. 그러나 지금 제가 그 인식을 그대로 가지고 이 자리에서 장관직을 수행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다음 소식 들어보죠.

트럼프 미국 대통령, 한때 마스크 쓰네 안 쓰네, 하는 얘기가 기사가 될 만큼 코로나의 위력에 대해 애써 무시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던 걸로 유명하죠.

그런데요. 그랬던 트럼프가 이미 코로나 위험성 진작부터 인지하고 있었고, 심지어 본인도 엄청나게 조심조심했다는 주장이 나온 겁니다.

이러면 이거 완전 얘기가 달라지는데 말이죠.

최근 트럼프와의 인터뷰 내용을 담은 책을 발간한 '워싱턴포스트' 밥 우드워드 부편집인이 한 토크쇼 나와서 지난 4월 13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인터뷰, 그 녹음한 목소리를 공개한 겁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2020년 4월 13일 / 출처 : 트우터 '더 레이트쇼') : 밥, 코로나는 엄청 쉽게 전염돼요. 당신이 믿기 힘들 정도로. 백안관 집무실에서 10명이 회의를 하는데, 한 명이 재채기를 했어요. 무서운 게 아니라 그냥 재채기요. 한순간 모두들 방에서 줄행랑 쳤죠. 나도 방에서 나갔어요.]

이 녹음 다 듣고 난 이후의 진행자 표정 좀 보십시오.

"아니 이 사람, 도대체 뭐 하는 사람이야 이거?" 정말 어이없다는 듯이 제스처를 하고 있죠.

실제로도 "황당하고 충격적이다"라고 합니다.

왜냐, 트럼프 이즈음 미국 국민들 앞에선 "손을 씻으세요~ 깨끗하게 지내세요. 코로나는 독감같이 보라는 뜻입니다~"라고 했으면서 옆 사람 재채기한다고 방을 뛰쳐나갔을 정도라니까, 듣는 사람 얼마나 황당했겠습니까.

코로나 관리에 실패했을뿐더러 그 위험성도 국민들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는 지적인 것이죠.

오늘 준비한 소식 여기까지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