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조양호 형제' 수백억대 상속세 탈루 혐의 수사

입력 2018-05-10 21:09

혐의 확정 시 가산세·벌금 포함 1천억원가량 부과될 듯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혐의 확정 시 가산세·벌금 포함 1천억원가량 부과될 듯

[앵커]

김상조 위원장을 만나기 전에 한 가지 리포트만 더 전해드리겠습니다.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일가의 갑질과 밀수 의혹에 대해서 경찰과 관세청의 수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여기에 탈세도 추가됐습니다. 검찰이 조 회장과 형제자매가 수백억 원대의 상속세를 내지 않은 혐의를 잡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물컵 하나가 불러온 결과들입니다.

이주찬 기자입니다.
 

[기자]

한진그룹 창업주인 조중훈 전 회장은 2002년 별세했습니다.

조양호 회장을 비롯한 5자녀에게는 대한항공과 한진해운, 한진중공업 등 21개의 계열사와 스위스 등 유럽에 있는 예금과 부동산을 물려줬습니다.

서울지방국세청은 조 씨 5남매가 이 해외 자산을 물려받는 과정에서 상속 신고를 하지 않은 사실을 포착해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들이 내지 않은 상속세 규모는 500억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혐의가 확정된다면 가산세에 벌금까지 합쳐 1000억 원 가량이 부과됩니다.

수사에 들어간 서울남부지검은 당시 유산이 누구에게 얼마씩 갔는지 파악 중인데 곧 참고인 조사도 시작할 예정입니다.   

또 수사 결과에 따라 조 회장에 대한 소환 조사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습니다.

대한항공 측은 한국과 스위스가 조세협정을 맺은 2016년 이후 상속세 누락사실을 알게 돼 국세청에 신고 했다면서 이달 중 세금을 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 회장 일가는 밀수 혐의로 관세청의 조사도 받고 있는데 김영문 관세청장은 오늘(10일) 세 모녀 뿐 아니라 조 회장과 아들 조원태 사장도 소환조사 대상에 포함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