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군 서열 1~3위 교체…비핵화 합의 '정지작업'인 듯

입력 2018-06-04 20: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런데 이런 시점에 북한은 군부서열 1~3위를 모두 바꿨습니다. 상당히 이례적인 조치인데, 미국과 비핵화 합의를 위한 사전 정지작업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김태영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군 총참모장에 이영길 제1부총참모장이 발탁됐습니다.

총참모장은 북한군 서열 2위로, 우리 군의 합참의장 격입니다.

국방장관 격인 인민무력상도 박영식에서, 노광철 인민무력성 제1부상으로 교체됐습니다.

앞서 총정치국장에서 김정각이 경질된 것까지 포함하면 북한군 서열 1~3위가 모두 바뀐 겁니다.

[백태현/통일부 대변인 : 모두 한꺼번에 교체했다면 좀 이례적인 상황이기는 합니다.]

이명수 전 총참모장과 박영식 전 인민무력상은 지난 4월 남북 정상회담 때도 내려왔던 만큼, 그 이후에 교체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정부 당국자는 "공식 확인은 안 되지만 지난달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에서 한꺼번에 교체됐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미국과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이 이처럼 군 수뇌부를 교체한 것은, 협상의 걸림돌을 미리 제거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비핵화 합의에 반발할 수 있는 군부의 여론을 사전에 정리해놓겠다는 뜻이라는 겁니다.

[이기동/국가안보전략연구원 부원장 : 7기 3차 전원회의에서 결정사항이 나오고 그것을 집행하기 위한 군대 내 분위기 쇄신 차원에서…]

이와 함께, 북·미 정상회담 장소와 날짜가 예고된 상태에서 김 위원장이 평양을 비우는 만큼, 충성도 등을 고려한 인사 조치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이민규·조형우)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