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핵 검증' 참관석 없는 일본, "휘둘리지 않겠다"지만…

입력 2018-05-14 20: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계획에서 일본 언론을 참관 대상에 포함시키지 않은 것에 대해 일본 정부는 북한에 일일이 휘둘리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불쾌하다는 반응이지요. 북핵 사찰 비용을 내겠다고 밝힌 상황에서 비핵화 검증 주체에서 완전히 배제될 것이라는 우려감이 높습니다.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북한의 의도에 대해 답할 입장이 아니다"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취재 대상에 일본 언론이 제외된 데 대해 일본 정부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북한의 언동에 휘둘리지 않겠다'는 이례적 표현도 썼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북한의 언동에 일일이 휘둘리지 않고 우리나라 입장에 기반해 의연히 대응하겠습니다.]

국제사회와 연대해 일본인 납치 문제와 핵미사일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이라고도 강조했습니다.

비핵화 담판 구도에서 역할을 찾아보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겁니다.

특히 북한의 발표는 아베 총리가 IAEA의 사찰 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있다는 발언을 한 직후 나온 것이어서 일본이 받은 충격은 컸습니다.

일본은 북·미 정상회담을 전후로 미·일 정상회담을 2차례나 계획하는 등 재팬패싱에서 벗어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일본 언론은 정부측에 북한이 일본을 배제한 의도가 뭔지도 질문했습니다.

대화 분위기가 무르익는 가운데서도 "최대한의 압박과 제재"를 강조한 정부의 판단에 문제가 없었는가를 물은 겁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