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경내 사무실 전수 조사…추가 문건 발견될까

입력 2017-07-16 20:37 수정 2017-07-17 17: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문건과 관련된 소식을 오늘(16일)도 이어가겠습니다. 청와대가 경내 사무실 전수조사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이번에 문건이 발견된 민정비서관실 이외에 다른 곳에도 지난 정부 문건들이 방치돼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보안 상의 점검이긴 하지만, 관심은 국정 농단과 관련된 추가 문건이 나올지에 모아지고 있습니다.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가 전수 조사하기로 한 곳은 비서실과 각 수석실, 그리고 국가안보실에 있는 캐비닛과 사물함 등입니다.

민정수석실 문건이 있던 장소가 새 정부들어 사용하지 않았던 캐비닛이었던 만큼 유사 사례가 있는지 확인하겠다는 겁니다.

청와대는 총무비서관실과 민정수석실 직원들을 동원해 내일부터 이틀에 걸쳐 조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청와대는 보안 상의 이유로 조사를 하는 것이지만 조사 과정에서 국정 농단과 관련된 문건들이 추가로 확인될 수도 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전수조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경호실도 자체 조사에 나설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는 민정수석실 문건을 두고 자유한국당이 대통령기록물 유출이라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김영한 전 민정수석이 자필로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메모의 경우, 생산이 완료된 것만을 대통령기록물로 보는 판례에 따라 공개해도 법 위반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삼성 경영권 승계' 관련 문건 등을 특검에 제공한 것 역시 원본이 아닌 사본을 넘긴데다 법원의 문서송부 요구에 따른 조치인 만큼 적법한 행위라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