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어버이연합 수사 지연, 민정수석실 개입?…커지는 의혹

입력 2017-07-16 21:04 수정 2017-07-17 17: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에 발견된 문건은 여러모로 관심을 받고 있죠. 특히나 사정기관을 총 지휘하는 민정수석실에서 나왔기 때문에 더 큰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문건에는 보수단체 활용 부분도 나와 있는데, 어버이연합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지연되는 과정에 민정수석실의 개입한 게 아닌지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김민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청와대 문건이 발견된 장소는 민정수석실에서도 핵심 역할을 수행하는 곳이었습니다.

[박수현/청와대 대변인(지난 14일) : 문건이 발견된 캐비닛은 사정 부분에 놓여 있었습니다.]

검찰과 경찰 등 사정기관 지휘 업무를 하는 파트로 문건에 담긴 기조대로 수사를 지휘했을 가능성이 큰 겁니다.

의혹이 집중되는 건 "건전 보수권을 국정 우군으로 적극 활용"이라는 제목의 문건입니다.

검찰은 지난해 4월 JTBC가 전경련과 어버이연합의 수상한 돈 거래 의혹을 단독 보도한 뒤 이와 관련된 고발 사건을 접수했습니다.

이후 전경련이 어버이연합에 수억원대를 불법 지원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하지만 넉달이 지나서야 어버이연합 압수수색과 고발된 청와대 행정관 소환 조사를 진행하는 등 수사에 소극적이었습니다.

'늑장 수사'와 '봐주기 수사'라는 지적에도 좀처럼 속도를 내지 않았습니다.

이번에 보수단체 활용 기조가 담긴 문건이 발견되면서 지난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검찰의 보수단체 수사에 외압을 넣었는지도 규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