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상습 침수 막겠다며 제방 허물더니…되레 피해 키웠다

입력 2017-07-16 21: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기도 광주 등 수도권 곳곳에서도 침수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그런데 일부 상습 침수 지역의 경우 침수를 대비한 공사가 오히려 피해를 키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강희연 기자가 침수 피해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기자]

벽지는 비에 젖어 찢어졌고, 집 안엔 밀려들어온 흙으로 가득합니다.

벽에는 물에 잠긴 부분이 선명하게 남아있습니다.

[팜 비에 헝/주민 : 지갑하고 전화기만 같이 갖고 나오고 나머지는 못 갖고 나왔어요.]

주민들은 시청에서 하천 확장공사를 하면서 집 앞에 쌓아둔 제방을 치우는 바람에 하천물이 넘쳤다고 주장합니다.

[양남석/주민 : 하천 제방을 인위적으로 허물어놔서 물이 집 안으로 역류될 수밖에 없었고…]

원래 이곳에는 제방이 설치되어 있었는데 하천 확장공사를 하면서 허물어졌습니다.

그런데 어젯밤 비로 물이 범람하면서 다시 임시로 제방을 설치하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경기 광주시청 관계자 : 물이 잘 빠져나갈 것이다,역류를 안 하고… 이렇게 판단에 착오가 있었던 거죠.]

오늘 새벽에는 서울 구로동 안양천이 범람해 인근에 주차했던 차량이 하천에 빨려들어갔습니다.

과거에도 몇 번 범람한 적이 있어 서울시에서 이번 봄에 준설 작업까지 했지만, 피해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오늘 새벽까지 수도권 지역에 내린 비는 경기도 의왕에 185.5mm, 안산에 150mm 등 평균 100mm가 넘으며 침수 피해 주택만 20곳이 넘었습니다.

매번 장마철이면 되풀이되는 침수피해, 제대로 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