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정부, 북·미 정상회담서 주한미군 철수 협상 제외"

입력 2019-02-08 07:17 수정 2019-02-08 09: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국 정부가 주한 미군 철수 문제를 베트남 2차 북미 정상회담의 협상 대상에서 제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변 핵 시설과 종전 선언 빅딜 가능성이 주목되는 상황에서 미 국무부는 2차 정상회담 의제로 종전 선언이 포함될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정효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7일 워싱턴 외교가에 따르면 미국 정부가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주한미군 철수를 협상 의제에서 제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상회담 의제 조율 과정에서 "주한미군은 협상 대상으로 하지 않는다"라고 입장을 정리했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을 철수할 계획도 없고, 논의한 적도 없다"고 한 것과 같은 맥락입니다.

일부 언론은 김영철 부위원장이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에게 "평화체제 구축 이후에도 주한미군 문제는 거론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고 보도했습니다.

2차 정상회담 합의에 대해서는 북한이 이미 언급한 영변 핵시설과 풍계리·동창리의 검증을 수용하면, 순조로운 궤도에 오른 것이고, 그 이상일 경우 잘 된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습니다.

영변 '플러스 알파'의 타결 여부가 성공의 기준이란 겁니다.

상응 조치론 종전선언과 연락사무소 설치를 검토 중이지만, 비핵화의 진전과 북한의 입장에 달린 것으로 보입니다.

조윤제 주미대사도 이날 특파원들과 만나 "북한이 과감한 비핵화 이행 조치를 하면 미국에서도 과감한 상응 조치를 해야 한다고 자주 설명했다"고 했습니다.

미 국무부도 종전선언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비건 대표가 평양에서 세부 사항을 조율 중이라며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로버트 팔라디노/국무부 부대변인 : 스티브 비건 특별대표가 이끄는 협상팀이 평양에서 상대인 김혁철과 협상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3월 1일 이전, 미·중 정상회담은 없다고 밝히면서 남·북·미·중 4자 종전선언은 불투명해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