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나경원 "국민 공감 능력 떨어져"…박찬주 "한국당 원해"

입력 2019-11-05 21:00 수정 2019-11-06 10: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오늘(5일) 박찬주 전 대장에 대해서 "국민 공감 능력이 좀 떨어지는 것 같다" 고 말했습니다. 또 우리공화당은 박 전 대장을 이렇게 대접하는 것을 참을 수 없다면서 영입 의사를 밝혔는데, 박 전 대장은 JTBC와의 통화에서 여전히 "한국당 소속으로 출마를 강력히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유한울 기자입니다.

[기자]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에게 질문이 이어집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영입하려고 했던 박찬주 전 대장 있잖아요.) 그걸 나한테 뭘 물어봐요. (어떻게 생각하시나 해서요.) 국민 공감 능력이 좀 떨어지시는 것 같습니다.]

황교안 대표가 영입을 주도한 박찬주 전 대장에 대해 나 원내대표가 공개적으로 평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국당 안에서는 두 대표가 시차를 두고 리더십에 상처를 입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충돌로 수사를 받는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겠다"고 했다가 당 안팎에서 비판을 받았습니다.

황 대표는 최근 비공개 회의에서 가산점 발언을 해당 행위로 규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리고 이번에는 황 대표가 주도한 박 전 대장 영입이 큰 논란을 낳고 있는 것입니다.

한국당이 박 전 대장에 대한 영입을 사실상 철회하자, 이번에는 우리공화당이 나섰습니다.

[홍문종/우리공화당 공동대표 (유튜브 '홍문종 나폴레홍TV') : (한국당이) 박찬주 대장을 이렇게 대접하는 것은 우리가 참을 수가 없다. 그리고 원래 생각했던 대로 우리공화당으로 오십시오. 이렇게 말씀드렸고 (박 전 대장이) 긍정적인 대답을 하셨고…]

하지만 박 전 대장은 JTBC와 통화에서 "덕담 차원으로 한 말"이라면서 "한국당 소속으로 출마를 강력히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