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눈이 부시게' 첫방 D-1, 배우들이 직접 밝힌 관전포인트

입력 2019-02-10 18:02 수정 2019-02-10 18: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눈이 부시게' 첫방 D-1, 배우들이 직접 밝힌 관전포인트

'눈이 부시게' 김혜자, 한지민, 남주혁, 손호준이 첫 방송을 하루 앞두고 본방 사수 독려 메시지와 함께 직접 뽑은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연출 김석윤, 극본 이남규·김수진, 제작 드라마하우스)가 뜨거운 기대 속에 드디어 내일(11일) 첫 방송 된다. 2019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를 그린다.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지는 시간을 잃어버리고 한순간에 늙어 버린 스물다섯 청춘 '혜자(김혜자/한지민)'를 통해 의미 없이 흘려보내는 시간과 당연하게 누렸던 순간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깊이가 다른 감성을 불어넣을 레전드 조합과 김석윤 사단의 시너지는 따듯한 웃음 속 짙은 여운을 선사할 차원이 다른 시간 이탈 로맨스를 기대케 한다. 이에 첫 방송을 앞두고 배우들이 애정 넘치는 본방 사수 메시지와 직접 뽑은 관전 포인트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더했다.

뒤엉킨 시간 속에 갇혀 한순간에 70대로 늙어 버린 스물다섯 '혜자'. 자신의 이름과 같은 캐릭터로 파격 변신을 선보이는 '국민배우' 김혜자의 결이 다른 연기는 '눈이 부시게' 최고의 관전 포인트다. 김혜자가 아니면 불가능한 사랑스럽고 현실적인 연기로 인생의 깊이를 풀어낸다. 지금까지 숱한 배역을 연기해온 관록의 김혜자도 "정말 파란만장한 역"이라고 설명할 정도. 김혜자는 "'혜자'를 통해 내 일생을 다시 살아본 것 같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많은 분들이 '눈이 부시게'를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 깔깔거리고 웃으며 보면서도 내 일생을 보는 것 같은 감정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다. 자신의 삶을 비추어보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드라마의 깊은 의미를 짚어냈다.

김혜자와 함께 2인 1역에 나서는 한지민에게도 '눈이 부시게'와 '혜자'가 주는 의미는 남다르다. 한지민은 "드디어 내일 밤 9시 30분, 시청자 여러분의 가슴을 따뜻하게 만들어드릴 눈이 부신 드라마 '눈이 부시게'가 시작된다. 뒤엉킨 시간 속에 갇힌 혜자의 이야기를 들려드릴 수 있어 떨린다. 특별한 사연을 지닌 혜자에게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지민이 짚어낸 관전 포인트는 변신과 시간, 공감이다. 한지민은 "지금까지 보여드렸던 모습과는 사뭇 다른 캐릭터로 인사드리게 됐다"며 "우리가 당연하게 여기며 살고 있는 시간의 소중함을 이야기하는 작품이다. 시간을 돌리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혜자가 들려드릴 공감의 순간을 많이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김혜자와 한지민 사이에서 한층 깊어진 연기로 애틋한 감성을 더할 남주혁에게도 기대가 쏠린다. 남주혁이 연기하는 이준하는 모두가 부러워하는 넘사벽 외모에 스펙까지 갖춘 무결점의 기자 지망생이지만, 어느 순간 자신에게 주어진 찬란한 시간을 내던져 버리고 무기력한 삶을 살게 되는 인물이다. 내면에 아픔을 안고 사는 이준하를 한층 깊고 단단해진 연기로 그려낼 남주혁은 "이준하는 우리 주변에 한 명쯤 있을 것 같은 인물이다. 이준하가 시청자들께 공감을 얻으며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설명하며 "'눈이 부시게'를 통해 많은 분들이 위로를 받고, 또 힐링 됐으면 좋겠다"는 소감으로 마음 깊은 곳까지 울림을 전할 포인트를 짚었다.

능청부터 진지까지 자유롭게 오가는 대체 불가의 배우 손호준은 혜자의 모태 백수 오빠 김영수로 분해 웃음 제조를 담당한다. 한순간에 늙어 버린 동생 혜자와의 조금은 특별하지만 평범한 남매의 일상이 가족, 시간의 소중함을 일깨우며 유쾌한 웃음과 뭉클한 공감까지 더한다. 팔색조의 매력으로 절대 웃음을 수놓을 손호준은 "'눈이 부시게'로 찾아뵙게 돼 반갑고 설렌다. 감동과 웃음이 가득한 드라마"라고 설명하며 "똘기 충만한 모태 백수 김영수로 인사드리게 됐다. 극의 '재미'를 담당하고 있으니 마음껏 웃고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히며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이어 "따뜻하고 평범한 일상 안에서 예측할 수 없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극의 재미를 더할 영수의 기상천외한 기행들도 주목해달라"고 관전 포인트를 뽑았다.

유쾌한 웃음과 공감을 저격하는 로맨스에 일가견이 있는 제작진의 만남은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유쾌한 웃음을 자아낸 시트콤 '청담동 살아요', '달려라 울엄마', '올드미스 다이어리', 날카롭게 사회를 들여다본 '송곳', 부부들의 현실로 공감을 자아냈던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를 비롯해 영화 '조선명탐정' 시리즈까지 장르를 넘나들면서도 따뜻한 웃음을 놓치지 않았던 김석윤 감독과 이남규, 김수진 작가가 다시 의기투합했다.

한편, 첫 방송을 기념해 오는 9일(토)부터 12일(화)까지 스타필드 하남 몰리스 아트리움에서 드라마 사진 전시 등의 이벤트 존이 열린다. '눈이 부시게'는 오는 11일(월)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드라마하우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