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삼바 분식회계 혐의, 원안 고수"…금융위-금감원 신경전

입력 2018-07-10 09: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삼성 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결론을 내린 금융감독원에 대해서 금융위원회가 그 근거를 더 보완해줄 것을 요구했는데, 금감원이 이례적으로 거부를 했습니다. 다음 회의에서 금감원의 원안을 중심으로 징계 수준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헌 금감원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문제와 관련해 감리조치안 원안을 지키겠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혔습니다.

[윤석헌/금융감독원장 (어제) : 들여다보는 이슈 자체가 좀 흔들릴 수도 있는 가능성이 있어서 일단 저희는 원안에 집중해서 심의를 해달라 (부탁드리는 입장입니다.)]

금감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고의로 회계처리 기준을 바꿔 분식회계를 했다는 내용의 감리 조치안을 지난 5월초 증권선물위원회에 제출했습니다.

두달여간 조치안을 검토한 증선위원회는 분식회계로 결론내려면 2015년 이전 회계처리에 대한 금감원의 판단이 필요하다며, 이 부분에 대한 의견을 보완해 수정안을 제출해달라고 금감원에 요청했습니다.

그러나 금감원은 원안대로 심의해달라고 요구하면서 사실상 수정을 거부한 것입니다.

금융위 감독을 받는 금감원이 증선위의 보완지시를 받아들이지 않은 건 이례적입니다.

다만 금감원은 참고자료는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오는 18일 증선위 회의에선 금감원이 기존에 제출한 조치안을 기준으로 징계 수위를 논의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윤석헌 원장은 근로자추천이사제에 대한 사회적 의견을 모으기 위해 공청회 개최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노동이사제를 도입하기 위해선 사회적 합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최종구 금융위원장보다 적극적인 입장을 드러낸 것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