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야당, '최저임금 효과' 대통령 발언 놓고 공방전

입력 2018-06-04 21:32

"야당 비판,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적용되는 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야당 비판,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적용되는 말"

[앵커]

'최저임금 인상 긍정적 효과 90%'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놓고 정치권에서는 논란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야당이 "통계 숫자까지 부정하고 있다"고 주장하자, 청와대가 반박에 나섰습니다.

정제윤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가 '최저임금 인상의 긍정 효과 90%'라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뒷받침하는 통계 분석을 공개한 이후 야당은 연일 청와대를 비판하고 있습니다.

특히, 청와대가 통계 수치까지 부정하며 소득주도 성장 실패 책임을 덮으려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진석/자유한국당 의원 : 이득을 본 사람만 따져가지고 통계를 제시하는 겁니다. 이런 정도의 아전인수, 견강부회, 눈 가리고 아웅이 어디 있습니까?]

청와대는 적극 해명에 나섰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 발언은 처음부터 전체 가구나 전체 국민들 상대로 한 얘기가 아니라 근로자 가구의 90%에 긍정적 효과가 있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야당이 문재인 정부 경제 정책 실패라며 "국민소득은 감소했고, 경제성장력은 떨어지고 있다"고 비판하는데 "그것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적용되는 말"라고 반박했습니다.

다만 청와대도 비근로자 가구나 영세자영업자, 노령층 등의 소득 감소에 대한 개선책이 미흡하다는 지적에 동의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