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한군 광수' '택시운전사'…2002년부터 지속적 망언

입력 2020-02-13 20:12 수정 2020-02-13 22: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만원 씨는 2002년부터 북한군이 5.18 광주 민주화 운동에 관여했다고 주장해왔습니다. 또 영화 택시 운전사의 실제 인물인 고 김사복 씨도 북한과 내통했다고 했습니다. 김씨의 아들이 직접 법정에 나와서 반박하기도 했습니다.

백종훈 기자입니다.

[기자]
 
김대중 정부 시절인 2002년 지만원 씨가 일간지에 낸 광고입니다.

광주민주화운동을 북한 특수부대원들이 일으켰다고 주장합니다.

지씨의 망언은 점점 강도를 더해갔습니다.

지씨는 2015년부터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시민군 사진을 놓고 북한 특수군 '광수'라고 지칭합니다.

184번 '광수'로 지목된 곽희성 씨는 이로 인해 고통을 겪었다고 밝혔습니다.

[곽희성/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시민군 (2019년 2월) : 나는 할 것을 했는데. 또 우리 자식들에게 떳떳했는데…]

지만원 씨는 영화 택시운전사 속 실존 인물인 고 김사복 씨도 '빨갱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자 지난달 결심공판에서 김사복 씨의 아들 김승필 씨가 "아버지가 불온단체 활동을 한 적이 없다"고 증언하기도 했습니다.

[김승필/고 김사복 씨 아들 (지난 1월 31일) : 소수 사람들이 (아버지를) 폄훼하고 그들의 어떤 방식을 가져가는 것에 대해 참 애석하게 (생각합니다.)]

(영상디자인 : 고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