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크루즈 갇힌 채 계속 '감염'…일 정부 "고령자부터 하선" 백기

입력 2020-02-13 20:28 수정 2020-02-13 22: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바로 요코하마항에 나가 있는 윤설영 특파원을 연결하겠습니다.

오늘(13일)도 44명의 환자가 나와서 이제 모두 218명이 됐는데요. 일본 정부가 탑승자 가운데 고령자를 먼저 배에서 내리게 하겠다고 했다면서요?

[기자]

네, 80대 이상의 고령자가 200명이 넘습니다.

이 가운데 지병을 가지고 있는 사람을 먼저 배에서 내리게 하겠다고 일본 후생노동성이 밝혔습니다.

열흘 넘는 격리 끝에 제 뒤로 보이는 저쪽 배에서 내일부터 승객들이 내리게 됩니다.

[앵커]

원래는 격리한 지 2주가 지나는 19일 이후였는데, 계획을 바꾼 이유가 뭡니까?

[기자]

배 안에서 승객들을 격리하는 게 가장 안전하다고 판단했지만 사실상 가장 위험한 공간이었다는 게 확인이 되고 있습니다.

특히 어제 검역관의 감염이 확인이 되면서 하선 결정을 서두른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 정부에 대해서 초동대응이 잘못 된 거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방침은 바뀐 적은 없다"면서 실책을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앵커]

감염자 가운데 승조원이 부쩍 늘어난 것도 눈에 띄는데요?

[기자]

네, 어제 하루 동안에만 승조원의 감염자가 10명이 새로 나왔습니다.

승조원들은 대부분 창문 없는 방에서 2층 침대를 사용하는 등 여러 명이 함께 생활하고 있습니다.

여전히 승객들에게 음식 등을 배달하고 있어서 이들이 추가로 슈퍼 전파자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옵니다.

또 이와는 별개로 택시기사 운전사 한 명과 또 지방에서 근무하는 의사 50대 남성 한 명에게서 추가로 바이러스 감염이 확인이 됐습니다.

[앵커]

방금 전 인터뷰도 전해드렸는데, 격리된 우리 국민들의 이송에 대해선 아직 일본 정부나 우리 정부는 검토를 안 하고 있는 건가요?

[기자]

이 한국인 여성은 중국 우한에 전세기를 보냈던 것처럼 일본에도 교통편을 제공을 해준다면, 한국으로 빨리 돌아가고 싶다는 얘기를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서 외교부는 "이들 중에서 국내 이송 요청을 한 적은 없다" 그러면서 "현재로선 이송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이분들의 의사를 조금 더 적극적으로 확인하는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