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예쁜 누나' 손예진X정해인 우연한 재회…다시 돌아갈 수 있을까

입력 2018-05-19 15:20

방송 : 5월 19일(토) 밤 11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 5월 19일(토) 밤 11시

'예쁜 누나' 손예진X정해인 우연한 재회…다시 돌아갈 수 있을까

'예쁜 누나' 손예진과 정해인이 결국 가슴 아픈 이별을 선택했고, 우연히 재회했다. 시청률은 전국 5.9%, 수도권 6.5%를 나타냈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 제작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15회 방송에서 어긋난 선택으로 결별했던 윤진아(손예진)와 서준희(정해인). 그렇게 시간이 흐르고 윤승호(위하준)의 결혼식에서 재회했다. 모든 것이 달라진 상황에서 마음의 준비도 없이 마주쳐버린 진아와 준희는 다시 예전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준희가 출장을 떠나기 전, 집 계약에 대해 말하려던 진아. 하지만 "회사 그만두는 거에 대해서 생각해본 적 있어? 미국지사 근무 신청 했어"라는 말에 말문이 막혔다. 지금 이대로도 좋은 진아와 달리 준희의 결심은 단호했다. "난 아니라니까.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면서 버티고 있는 거 더 못 보겠어"라고. 다시 비밀을 만들게 된 진아는 서경선(장소연)을 찾아가 준희의 상황과 자신의 진솔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못이기는 척 준희와 떠나는 것이 편하다는 걸 알지만 차마 그럴 순 없었고, "나 아직 하고 싶은 일 많거든. 다 버리고 준희한테 올인 안 해. 지금처럼 연애하면서 해야 될 일, 하고 싶은 일 계속 할 거야"라는 선택에 대해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출장에서 돌아온 준희는 결국 진아의 이사를 알게 됐다. 준희는 자신의 집을 정리해서 진아를 돕고 싶었고, 진아는 경선을 더 이상 실망시킬 수 없었다. "꼭 뭘 해줘야 돼? 그냥 서로 마음만 있음 되는 거 아냐?"라며 사랑하는 마음만 있으면 지금처럼 지내도 괜찮다는 진아와 "난 계속 이런 식으론 못 지내. 제 풀에 나가떨어지겠지, 기대하는 눈들 더 이상 못 봐주겠어"라는 준희는 계속 어긋났다. 

한편, 조경식(김종태) 대표 주도 하에 성희롱 관련 증거를 모조리 조작한 남호균(박혁권) 이사. 회사는 변호사까지 대동해 명예훼손 고소로 협박하며 피해자인 진아를 오히려 가해자로 몰았다. 진아는 꿋꿋하게 맞서려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다른 사람들은 모두 정상적으로 진급을 했지만, 진아만 파주 물류센터 과장으로 발령을 받았다. 진급으로 위장한 징계를 받게 된 것. 

준희의 미국 지사 신청이 예정보다 빨리 확정된 가운데, 진아는 생일에도 엄마 김미연(길해연)과 싸우고 말았다. 준희는 진아의 생일 선물로 자신이 스케치한 도안대로 만든 목걸이를 선물했다. 행복한 시간이어야했지만, 두 사람 사이에는 여전히 답답함과 안타까움이 감돌았다. 회사 일까지 꼬여버린 진아에게 "미국 가게 됐어. 같이 가"라고 다시 제안한 준희. 이에 진아는 "예전의 나였다면 당장 가자고 해도 따라나섰을 거야. 근데 지금의 난 너무 커버렸어. 서준희가 날 어른으로 만들어 놨거든"이라며 지금의 상황을 딛고 일어서 노력하기 위해 다시 거절했다.

어긋난 선택에 눈물의 이별을 맞이한 진아와 준희는 시간이 흘러 승호의 결혼식장에서 재회했다. 자신보다 사업을 더 중요시 생각하는 차가운 남자친구와 불행한 연애를 하고 있었던 진아는 준희와 눈이 마주치자 당황했지만 두 사람은 서로 스쳐지나갔다. 예상치 못한 재회를 한 진아와 준희의 사랑은 어떤 엔딩을 맞게 될까.

(사진제공 =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방송 화면 캡처)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