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북 인도적 지원, 정치 상황과 연계 말아야"

입력 2017-07-09 20: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에서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강조했습니다. 인도적 지원은 기본적으로 인권 문제이고, 경색된 남북관계를 풀어내는 전략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성대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 마지막 세션에서 "북한 영유아 영양실조 문제에 주목하고 있다"며 인도적 지원 필요성을 공식 제기했습니다.

"보건 의료 분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연계하지 않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현재 꽉 막혀있는 남북관계를 인도적 지원 사업으로 뚫어보겠다는 전략이란 해석입니다.

이미 쾨르버재단 연설에선 대표적인 인도적 사안인 이산가족 상봉을 제안했습니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다른 나라들은 동족인 우리가 인도적 지원에 나서지 않는 걸 이해하지 못한다"며 "북한주민의 어려움을 모른척 하는 건 기본적인 인류애 가치를 다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한반도 문제에서 주도적역할론을 줄곧 주장해온 만큼, 이를 구체화하는 방안으로 인도적 지원카드를 공식화한 셈입니다.

앞서 한미정상은 대북제재 조치를 취하더라도 "북한의 취약계층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해야한다"고 공감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국제사회가 대북제재를 강화하는 속에서 우리의 인도적 지원을 어느수준까지 공감해줄지는 논의가 필요하다는 분석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핵 문제에 대한 우리 입장을 국제사회에 적극 알리는 성과를 갖고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다만, 해법에 있어서 방법이 다양하다는 것을 인정한 만큼 앞으로 입장차를 어떻게 좁힐지는 숙제로 남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