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5·18 정신 헌법에 담겠다"…진상 규명 약속

입력 2017-05-19 08: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8일) 5·18 민주화운동 37주기 기념식은 이전 행사들과는 여러모로 달랐습니다. 같이 울고 같이 웃고, 참석자들이 환호하는 모습도 종종 보였습니다. 모든 참석자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불렀고, 문재인 대통령은 5·18 정신을 헌법에 담겠다고 다시 한번 약속했습니다.

먼저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정세균 국회의장, 김종률 작곡가의 손을 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릅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으로 바꾸라는 업무지시를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9년 만에 참석자 모두가 함께 따라부르게 됐습니다.

[오늘 '임을 위한 행진곡'의 제창은 그동안 상처받은 광주 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입니다. 오늘의 제창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끝나기를 희망합니다.]

문 대통령은 5·18 정신을 헌법에 담겠다는 약속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는 저의 공약도 반드시 지키겠습니다. 광주 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5·18 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을 비롯한 발포의 진상을 반드시 밝히고, 관련 자료의 폐기와 역사 왜곡을 막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진상 규명을 위한 정부와 국회 차원의 후속 조치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