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수술실 CCTV 설치' 두고 격론…환자-의사단체 '팽팽'

입력 2018-10-12 20:58 수정 2018-10-12 22:31

"대리수술은 일부" vs "일부의 문제도 중요"
내년 3월 6개 병원 확대…전국 영향에도 주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리수술은 일부" vs "일부의 문제도 중요"
내년 3월 6개 병원 확대…전국 영향에도 주목

[앵커]

대리수술이나 성추행, 수술실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예방하기 위해서 CCTV를 설치하라는 목소리가 높죠. 경기도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범실시 중인데, 의사들의 반발이 만만치 않습니다.

오늘(12일) 경기도청에서 이 문제를 두고 환자와 의사단체들이 격론을 벌였는데, 어떤 내용이 오갔는지 배양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토론은 처음부터 치열했습니다.

의사들은 대리수술은 일부의 문제일 뿐이라는 주장을 내세웁니다.

[강중구/경기도의사회 부의장 : 극히 드문 사례인데, 침소봉대해서 절대다수의 의사들에게 감시카메라를 들이대면서…]

반면 환자에게는 일부의 문제도 중요하다는 반론이 맞섭니다.

[신희원/소비자시민모임 경기지회장 : 우리는 생명이 하나예요. 99명 수술 잘됐다고 하더라도 1명이 잘못됐을 때, 그 한 사람은 치명적이거든요.]

수술실 CCTV가 오히려 환자에게 해가 된다는 주장이 나오자,

[이동욱/경기도의사회 의장 : 누군가 CCTV로 녹화하고 있다고 생각하면 소신 진료도 되지 않고…]

수술 상황을 모르는 환자에게는 CCTV가 꼭 필요하다는 반박이 이어졌습니다.

[이재명/경기지사 : 한쪽은 완전 무의식 상태. 그 상태에서 실제로 사고가 벌어지니 불안해하는 거죠.]

수술실 CCTV를 시범도입한 안성병원 의료진은 적응이 그리 어렵지 않았다고 밝힙니다.

[김영순/안성병원 간호사 : 제3의 시선이랄까요, 의식되는 것도 있었지만 지금은 별로 개의치 않는다…]

경기도의 시범운영이 전국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경기도는 새로 지어진 이천병원 건물이 문을 여는 내년 3월에 맞춰 수술실 CCTV를 6개 병원 모두에 확대 운영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