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038년까지 원전 14기로 줄인다…'탈원전 로드맵' 발표

입력 2017-10-24 21:51 수정 2017-10-25 16: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 7월 공사가 중단됐던 신고리 5,6호기가 오늘(24일) 자정부터 건설을 다시 시작합니다. 또, 2038년까지 원전을 14기로 줄이겠다는 정부 발표도 나왔습니다. 탈원전 정책에 대한 강한 의지로 보이는데 신재생 에너지 확대 방안은 아직 부족하다는 지적입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종합 공정률 29.5%인 신고리 5,6호기의 공사를 오늘 자정부터 재개합니다.

원자로 격납 건물 등은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안전성 검사를 거친 후 공사를 이어갑니다.

정부가 국무회의에서 공론화위원회 권고안을 공식 의결한 겁니다.

대신 원전 허가당시 제대로 평가가 안 된 원전 밀집에 따른 안전관리 대책을 2019년까지 마련하도록 한수원에 요구했습니다.

또 현재 규모 7로 정해진 내진 기준도 상향조정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신규 원전의 건설 계획도 모두 백지화했습니다.

신한울 3,4호기 등 모두 6기입니다.

[백운규/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노후 원전 수명연장 금지 등을 통해 원전은 단계적으로 감축하고…]

수명이 10년 연장된 월성 1호기도 조기에 폐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되면 원전은 2022년 28기를 정점으로 단계적으로 문을 닫으면서 2038년에 14기로 줄어듭니다.

원전의 단계적 감축에 따른 빈자리는 신재생에너지 확대로 채울 예정입니다.

하지만 오늘 발표에서도 신재생에너지를 어떻게 늘릴 지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영상취재 : 박재현, 영상편집 : 김동준)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