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언유착' 당사자들, 수사심의위 '맞불 신청'…24일 개최

입력 2020-07-14 20:38 수정 2020-07-14 21:46

이동재·한동훈 참석 의사…이철 측은 변호인 나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동재·한동훈 참석 의사…이철 측은 변호인 나와


[앵커]

검찰 수사의 투명성을 높이자고 만든 수사심의위원회의 취지가 무색해지고 있습니다. 이재용 부회장 사건에선 여론전에 활용됐다면, 검언유착 의혹에선 기 싸움의 수단으로 변질된 게 아니냐는 의구심이 듭니다. 열흘 뒤 이 사건의 심의위가 열리는데 당사자들이 대부분 나와 각자의 주장을 내놓게 됩니다. 그만큼 수사의 속도는 늦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조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검언유착 의혹에 대한 수사심의위원회는 오는 24일 열립니다.

이 의혹을 처음 제기한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 측이 지난달 신청한 것입니다.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 심의위를 신청한 건수는 현재까지 모두 5건입니다.

이 전 대표가 신청한 뒤 '맞불식'으로 이어졌습니다.

당사자들은 이날 심의위에 참석해 각자의 의견을 낼 예정입니다.

이동재 전 기자와 변호인은 심의위에 참석하기로 했고, 한동훈 검사장 역시 기회가 주어진다면 참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수감 중인 이 전 대표는 변호인만 참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의혹이 제기된 뒤 처음으로 수사팀과 사건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이게 됐습니다.

결론은 이날 하루 논의한 뒤 나올 가능성이 큽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자문단 소집 논란에 이어, 당사자들이 경쟁적으로 신청한 수사심의위의 일정으로 수사의 속도는 늦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