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추미애 "김이수 부결 몹시 안타깝다"…우원식 "할말없다"

입력 2017-09-11 15:51

추미애 "당리당략적 판단을 한 집단 책임"…국민의당 우회비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추미애 "당리당략적 판단을 한 집단 책임"…국민의당 우회비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1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부결된 것과 관련, "국회가 이런 당리당략적 결정을 했단 것이 나라의 미래를 위해서 몹시 안타깝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실은 그분의 실력이나 인품, 자격 모든 것이 흠잡을 데 없이 아주 훌륭하신 분"이라면서 "헌법재판관으로서의 좋은 그런 판단을 많이 내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민주당 120명 의원은 다 표결에 참여했고,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인) 국무위원까지 멀리서 오셔서 헌법재판소장 공백을 메꾸기 위해 투표참여를 해주셨다"면서 "민주당에서는 한 표의 이탈도 없단 점을 확실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도 오늘 이 부결사태는 명백히 국정 공백을 메우기 위한 인사에 대해서 당리당략적인 그런 판단을 한 집단의 책임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비판했다.

보수야당이 임명 반대 입장을 밝힌 가운데 김 후보자 임명 문제는 국민의당이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었다는 점에서 추 대표의 이런 발언은 국민의당을 겨냥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부결된 뒤 본회의장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