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친문' 홍영표 vs '비주류' 노웅래…민주당 원내대표 2파전

입력 2018-05-07 08: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회를 정상화 하기 위해서는 여당 원내대표의 역할이 중요합니다. 더불어 민주당은 이번 주에 이 역할을 수행하게 될 새로운 원내 대표를 선출합니다. 당내 주류인 이른바 '친문재인계' 홍영표 의원과 비주류로 꼽히는 노웅래 의원이 맞붙고 있습니다.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선거에는 2명의 중진이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3선의 노웅래 의원과 홍영표 의원입니다.

노 의원은 비주류, 홍 의원은 주류인 '친문계'로 분류되는 만큼 각오부터 차이가 납니다.

노 의원은 협치와 소통에 방점을 찍고 있고,

[노웅래/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2일) : 투쟁하는 원내대표가 아닌 소통하는 원내대표, 성과 내는 원내대표가 되고자 나섰습니다.]

홍 의원은 강한 리더십을 부각하며 표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4일) :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한 당의 역할, 국민을 위한 더불어민주당의 성과를 반드시 만들어 가겠습니다.]

새 원내대표는 오는 11일 의원총회에서 선출되는데 누가 되든 첫 과제는 국회 정상화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드루킹 특검'과 남북정상의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을 놓고 여야 간 대치가 장기화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주류와 비주류 중 어느 편이 새 원내 사령탑으로서 지휘권과 협상권을 쥐느냐는 야당과의 협상에도 큰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이런 가운데 여당은 이번 주에 20대 국회 하반기 국회의장 후보를 뽑는 작업에도 돌입합니다.

6선 문희상 의원과 5선 박병석·원혜영 의원의 3파전 양상인데, 오는 10일 후보등록을 받아 16일 선출하게 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