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5·18 북한군 개입설' 또 꺼내든 한국당…제창도 거부

입력 2017-05-19 09: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18일) 이 자리에서 당시 헬기 사격을 비롯한 발포의 진상을 밝히고, 5·18 정신을 헌법에 담겠다는 약속을 다시 한번 했습니다. 진상규명위원회 설치, 또 특별법 제정을 포함해 정부와 국회 차원의 후속조치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이 되는 상황인데요. 하지만 자유한국당 목소리는 달랐습니다. 진상을 밝히려면 북한군 개입 여부도 밝히라고 했습니다.

고석승 기자입니다.

[기자]

5·18 기념식에 참석한 각 정당 지도부도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차례가 되자 자리에서 일어섭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노래는 부르지 않았습니다.

제창과 관련해 정치권에 협조를 구한 적이 없고, 합의도 이뤄지지 않았다는 이유에서였습니다.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제창을 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제가 생각하기에는 아직 국민적 합의가 충분히 이뤄지지 못했다.]

오후에는 북한군 개입설까지 다시 들고 나왔습니다.

정준길 대변인이 진상규명과 관련해 "5·18 당시 북한군 개입 의혹 등도 반드시 함께 밝혀져야 한다"는 논평을 낸 겁니다.

하지만 5·18 당시 북한군이 개입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전두환 씨와 신군부 인사들조차 최근 "보고 받은 바가 없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보수정당인 바른정당에서는 반대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막아온 박승춘 전 보훈처장에 대해 감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