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태년·주호영 사찰서 회동…원구성 논의 '빈손' 결론

입력 2020-06-24 08:16 수정 2020-06-24 10:45

민주당 "양당 원내대표, 국회 정상화 위해 노력"
통합당 "새 제안 없어…나라 위해 동참만 요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민주당 "양당 원내대표, 국회 정상화 위해 노력"
통합당 "새 제안 없어…나라 위해 동참만 요구"


[앵커]

내일(25일)부터 국회 활동을 다시 시작하겠다는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금 있는 사찰에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찾아갔습니다. 5시간이 넘는 시간동안 만났는데 지금 갈등을 겪고 있는 상임위원장 문제와 관련해서는 뭔가 진전이 있었다는 소식은 없었습니다.

박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어제(23일) 오후 강원도 고성 화암사에서 만났습니다.

지난 15일 민주당이 통합당 의원들의 불참 속에 국회 본회의를 열고 법제사법위원장 등 6개 상임위원장 선출을 강행한지 8일 만입니다.

주 원내대표는 이에 반발해 그동안 전국 사찰을 돌며 잠행을 이어왔습니다.

두 사람은 국회 원 구성 문제를 놓고 5시간 넘게 논의했지만 상임위원장직 배분 등에 대한 입장은 평행선을 달렸습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양당 원내대표가 회동에서 국회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통합당 측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새로운 제안은 하나도 없었고 단순히 나라를 위해 계속 동참해달라고만 했다"고 전했습니다.

여야 간 가장 큰 쟁점은 여전히 법사위원장 자리입니다.

민주당은 법사위원장은 협상 대상이 될 수 없고 이틀 뒤인 26일까지 원 구성을 마무리 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통합당은 민주당이 가져간 법사위원장직을 내놓지 않으면 추가 협상은 없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다만 두 원내대표가 다시 협상의 물꼬를 튼 만큼 주 원내대표는 오늘 입장문을 발표하고 내일부터 국회 활동을 재개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