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막 오른 특검 정국…트럼프 "러시아 스캔들은 마녀사냥"

입력 2017-05-19 10:57 수정 2017-05-19 17: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설부터 측근들의 러시아 내통설에 따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이 흔들리고 있습니다. 의회에서 트럼프 대통령 탄핵론이 본격 제기되는 가운데, 관련 수사를 위한 특검 정국이 막을 올렸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녀사냥"이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습니다.

조민진 기자입니다.

[기자]

러시아 스캔들 조사를 맡을 특별검사에 로버트 뮬러 전 연방수사국, FBI 국장이 지명됐습니다.

최근 해임된 제임스 코미 전 국장의 전임자로 수사통이자 정치색 없는 원칙론자로 통합니다.

트럼프 대통령 자신이 수사 대상인지 확인한 사실부터, 내통설의 핵심 인물에 대한 수사 중단 요구 의혹 등 사법 방해 혐의를 특검이 들여다보게 됩니다.

법무부의 공식발표 직전에 특검을 통보 받은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성명을 통해 "철저한 수사를 통해 사실이 확인될 것"이란 차분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이후 트위터와 기자회견 등에서 "역사상 최대 마냐사냥"이라며 잇따라 반발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현지시간 18일) : 모든 게 마녀사냥입니다. 저와 제 캠프에선 어떤 공모도 없었습니다. (특검은) 나라를 분열시킨다고 생각해요.]

특히 "힐러리 클린턴 캠프와 버락 오바마 정부에서 일어난 모든 불법 행위엔 특검이 한 번도 임명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의혹과 논란이 증폭되면서 대통령 탄핵이 본격 거론되고 있지만 현재 미 상하원 의석 구도로는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관측입니다.

탄핵 결의안은 먼저 하원에서 과반이 찬성하고, 상원에서 3분의2 이상이 지지해야 하는데, 집권여당인 공화당이 상하원 모두에서 과반을 점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내년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이 하원에서 25석 안팎을 추가할 경우, 대통령 탄핵론은 급물살을 탈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