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드루킹 3시간 반 대질신문…'킹크랩 시연회' 진실공방 | JTBC 뉴스
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경수-드루킹 3시간 반 대질신문…'킹크랩 시연회' 진실공방

입력 2018-08-10 07:11 수정 2018-08-10 10:03

특검, 조만간 송인배·백원우 등 조사 예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특검, 조만간 송인배·백원우 등 조사 예정

[앵커]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지난밤, 김경수 경남지사와 드루킹 김동원 씨를 대질신문했습니다. 3시간 30분에 걸쳐 대면 조사를 벌였는데, 두 사람의 진술은 엇갈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경수 지사는 오늘(10일) 새벽 5시쯤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특검은 이번 대질신문 결과 등을 토대로 김경수 지사에 대한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이르면 이번 주말에는 송인배, 백원우 두 청와대 비서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서 조사할 방침입니다.

8월 10일 금요일 아침&, 박병현 기자가 첫 소식 전해드립니다.
 

[기자]

어제 오전 9시 30분, 피의자 신분으로 두번째 특검에 출석한 김경수 경남 지사는 오늘 새벽 5시쯤 특검 조사를 마쳤습니다.

[김경수/경남지사 : 특검이 어떤 정치적 고려도 없이 오직 진실에 입각해서 합리적이고 공정한 답을 내놓을 차례라고 생각합니다.]

지난 6일에 이어 사흘 만에 출석한 김 지사는 드루킹 김동원씨와 3시간 30분에 걸친 대면 조사를 받았습니다.

핵심은 김 지사가 댓글 조작 프로그램 시연회에 참석했는지, 댓글 조작 지시를 내렸는지 여부 등입니다.

대질 조사에서 양측 진술은 엇갈린 것으로 전해집니다.

드루킹 김 씨는 2016년 11월, 김 지사가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아 댓글 조작 프로그램 '킹크랩'의 사용을 승인했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김 지사 측은 방문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프로그램 시연회엔 참석한 기억이 없다고 주장합니다.

특검은 이번 대질신문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김 지사의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한다는 계획입니다.

특검은 또 청와대 인사에 대한 조사도 나설 예정입니다.

이르면 이번 주말, 청와대 송인배 정무비서관과 백원우 민정비서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할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