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회담 제안 15시간 만에 입장 바꾼 북…의미와 전망은?

입력 2018-05-16 08:00 수정 2018-05-16 10: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앞서 전해드린대로 북한이 오늘(16일) 새벽 남북 고위급 회담을 전격 취소했습니다. 남과 북, 미국의 대화가 속도를 내던 상황에서 일단 제동이 걸렸습니다. 어떤 의미가 있는지 정치부 유선의 기자와 짚어보겠습니다.

유 기자, 북한이 고위급 회담을 제안하고 또 갑자기 중단을 선언한 과정부터 살펴보죠.
 

[기자]

북한은 어제 오전 9시가 조금 넘어서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연락해왔습니다. 내일, 그러니까 오늘 남북 고위급 회담을 열자는 이야기였습니다.

그래서 양측이 대표단까지 꾸리고 명단까지 발표됐었는데 오늘 새벽 0시 30분쯤 갑자기 회담을 중지한다고 통보했습니다.

회담을 열자고 제안한지 15시간여 만에 입장을 바꾼 것입니다.

[앵커]

갑작스러운 회담 중단의 이유, 일단 북한은 '맥스 선더' 훈련을 문제삼았어요.

[기자]

맥스 선더 훈련은 앞서 전해드렸지만 매년 열리는 한·미 공군의 연합 공중훈련입니다.

지난 11일에 시작됐고 오는 25일까지, 2주간 진행됩니다.

미군은 최첨단 스텔스 전투기 F-22 8대와 B-52 장거리폭격기 등을 파견했는데, 북한은 이 점을 문제삼은 것으로 보입니다.

조선중앙통신에 보면 이런 기종까지 언급을 하고 있고, 판문점 선언의 핵심 조항 중 하나가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인데 왜 강도 높은 훈련을 하고 있느냐는 불만을 제기한 것입니다.

[앵커]

북한이 문제삼은 맥스 선더 훈련은 이미 지난 11일에 시작됐습니다. 북한이 회담을 제안하기 전에 F-22 스텔스 전투기가 온다는 사실도 알려져 있었고요. 그렇죠?

[기자]

북한은 맥스 선더 훈련을 한다는 것은 일찌감치 알고 있었고 F-22가 온다는 사실도 최소 일주일 전엔 알려졌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훈련을 하는 것을 알면서 고위급 회담을 제안해놓고 갑자기 훈련을 이유로 회담을 취소한 것은 사실상 훈련의 축소나 일정 조정을 압박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관측이 일각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북한이 회담 중지를 선언하면서 '안한다'고 한 것이 아니라 '무기한 연기'하겠다고 말했기 때문에 훈련 규모나 기간을 줄이면 그때 회담을 재개할 수 있다는 식의 신호를 준 것일 수 있습니다.

[앵커]

우리 정부는 현재 어떤 입장입니까?

[기자]

통일부는 당혹해하는 분위기입니다.

회담 일정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연합훈련을 문제삼는 분위기는 없었는데 갑자기 회담 중지를 선언한 건 납득하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통일부는 회담 중지 통지문을 보내온 이후 조명균 장관을 비롯한 간부들이 거의 잠을 못자고 대책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단 청와대에 관련 내용을 보고했고 국정원 등과 함께 북한의 의도를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공식 입장은 유관부처 협의를 거쳐서 되도록 오전 중에 내겠다는 입장입니다.

[앵커]

북한의 일방적인 태도 변화 때문에 앞으로 남북 간에, 그리고 북미 간에 대화를 진행하는데 차질이 생기지 않을까 이런 우려를 갖게 됩니다. 어떻습니까?

[기자]

이번 북한의 조치는 분명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따라서 전면적인 남북 관계 중단이나 북·미 정상회담의 차질로 이어질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남북 정상회담에서 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전반적인 대화 흐름 자체가 끊길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분석이 우세합니다.

북한은 맥스 선더 훈련이 이미 시작된 지난 12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입장을 국제사회에 공식 발표했고, 어제는 핵실험장 폐기 상황을 취재할 우리 측 언론을 초청해서 통지문도 보냈습니다.

고위급회담 중단과 별개로 비핵화 조치는 일단 이어가고 있다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앵커]

다음 달 12일로 예정된 싱가포르 정상회담 일정에는 문제가 없을까요?

[기자]

이번 고위급회담은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사안들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북미 정상회담에 미칠 영향이 전혀 없다고 볼 수는 없겠지만, 이미 미국과 약속하고 국제사회에 공표한 북미 정상회담 자체를 뒤집거나 연기할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입니다.

[앵커]

북한이 약속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는 당장 다음 주인데, 이 일정에 대한 차질은 없을까요? 어떻게 전망할 수 있겠습니까.

[기자]

핵실험장 폐기는 물론 판문점 선언의 이행 차원도 있지만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비핵화 의지와 진정성을 보여주겠다는 이유가 더 큽니다.

이미 우리 측 언론을 초청했고, 미국과 중국, 러시아, 영국 언론에도 공개하겠다고 공언했기 때문에 일정을 미루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도 일단 고위급회담을 미루겠다는 북한의 입장을 접수한 상황에서 고위급회담의 연기는 일단 수용하겠지만 약속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나 8월 15일 남북 이산가족 상봉 등은 정상적으로 진행하자, 이렇게 협의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